"北이 절감할 강력한 국제사회의 조치 필요"

    입력 : 2017.09.12 03:05

    文대통령, 佛·濠정상과 통화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청와대 본관에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청와대 본관에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맬컴 턴불 호주 총리와 잇따라 전화 통화를 하고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따른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박수현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마크롱 대통령에게 "(북한의 6차) 핵실험은 그 규모와 성격 면에서 과거와는 차원이 다른 엄중한 도발"이라며 "유엔 안보리 추가 제재 결의가 채택되고 완전하게 이행돼 국제사회의 결연한 의지를 보여줄 수 있도록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프랑스 측의 적극적이고 지속적인 역할을 당부한다"고 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핵실험 직후 마크롱 대통령이 규탄 성명을 발표하고 안보리 긴급회의 소집을 공동으로 요구하는 한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도 통화하는 등 긴밀히 협조 중인 데 대해 사의를 표한다"고 했다. 이에 마크롱 대통령은 "안보리 협의 과정에서도 적극 협력해 나갈 것"이라며 "북한에 대한 강도 높은 제재를 부과함과 동시에 북한을 진지한 협상의 장으로 끌어내고 중재하는 노력을 환영하는 입장"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턴불 호주 총리와의 통화에서는 "그간 인내심을 갖고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 중단·포기를 촉구해 왔다"며 "(하지만) 이제는 국제사회와 협력해 북한이 절감할 수 있는 강력하고 실제적인 대응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박수현 대변인은 "문 대통령과 양 정상은 국제사회가 일치단결해 북한에 대해 최고 수준의 제재와 압박을 가함으로써 북한이 대화 테이블로 나오도록 만들어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전했다.



    [인물정보]
    마크롱의 노동개혁 승부수 "게으름뱅이들에 굴복 않겠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