탱고로 수놓은 창경궁의 밤

    입력 : 2017.09.12 03:05

    한복 입고 국악 장단에 춤춰

    한복을 입은 라틴아메리카 댄서들이 창경궁(사적 제123호)의 밤을 탱고(tango)로 수놓았다. 지난 10일 밤 서울 창경궁 문정전에선 문화재청 창경궁관리소와 공연 기획사 '축제공작소' 주최로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인 탱고 공연이 열렸다〈사진〉.

    이미지 크게보기
    /김지호기자
    2시간 30분 동안 펼쳐진 이날 밤 공연에서 가장 시선을 모은 것은 아르헨티나의 남녀 댄서가 한복을 입고 현대 국악 장단에 맞춰 탱고를 춘 공연이었다. 댄서인 후안 불리치(Bulich·사진 오른쪽)와 로시오 리엔도(Liendo)는 2015년 탱고세계대회(Mundial de Tango)의 에세나리오(escenario·공연) 부문 준우승 경력자들이다.

    한복 디자이너 김숙진씨가 제작한 이들의 한복은 고궁에 어울리는 요선철릭(腰線帖裡·허리에 선 장식이 있는 갑옷)의 주름과 서양 정장인 턱시도를 응용해 디자인했다.

    동서양의 감각을 두루 담은 의상이 가을 고궁의 분위기와 어우러져 탱고의 동작을 더욱 돋보이게 했다는 평을 받았다. 탱고는 지난 2009년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됐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