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밍' 김학철 "늑대 우두머리처럼 포용" 사과 발언 또 논란

    입력 : 2017.09.11 15:36

    충북 청주 등 일부 지역 수해피해 때 유럽으로 국외 연수를 떠났다 이를 비판하는 국민을 ‘레밍’에 빗대 뭇매를 맞은 충북도의회 김학철 의원이 11일 공개 사과문을 발표하며 도민을 ‘늑대’에 비유하는 표현으로 또 논란을 일으켰다.

    김 의원은 지난 4일 도의회로부터 30일 출석정지와 공개사과 징계를 의결함에 따라 이날 연단에 올라 도민과 동료 의원들에게 공개 사과문을 발표했다.
    청주 등 일부 지역 수해 중 유럽 국외 연수를 떠났다가 뭇매를 맞은 충북도의회 무소속 김학철(충주1)·박봉순(청주8)·박한범(옥천1) 의원(왼쪽부터)이 11일 열린 도의회 제358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에서 연단에 올라 도민과 동료 의원들에게 공개사과하고 있다./뉴시스
    김 의원은 “도민 여러분께 큰 걱정을 끼쳐 죄송하다”고 말문을 연 뒤 “앞으로는 눈과 귀를 모두 열고 배려와 관용, 포용의 정치인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늑대의 우두머리처럼 강한 놈, 약한 놈 모두 아우르면서 돌보며 가야 했다”면서 “저의 판단과 언행 때문에 큰 힘겨움을 당한 최병윤, 박봉순, 박한범 의원과 지역 유권자들에게 죄송한 마음”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30일 출석정지 징계를 받은 데 따라 공개 사과 후 곧바로 본회장에서 퇴장했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 이광희 의원은 의사진행 발언에서 김 의원의 발언에 대해 “자신이 마치 늑대 무리인 도민을 이끄는 우두머리로 표현한 김 의원의 사과 발언을 들으며 참담함을 느꼈다”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국민을 레밍에 빗댄 발언을 해 징계를 받은 도의원이 하는 사과로는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도의회 본회의를 모니터링 한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 이선영 국장은 “김 의원 자신이 늑대의 우두머리이고, 국민은 끌려가는 늑대라고 생각하는 도민 무시 사고가 그대로 드러난 것”이라며 “김 의원은 발언은 사과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