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훈 마무리하는 모비스, "빠른 공격 농구" 선언

    입력 : 2017.09.11 14:22

    미국 전지훈련을 마무리중인 모비스는 7차례 연습경기를 통해 빠른 템포의 공격 농구를 강화했다. 사진제공=울산 모비스 피버스
    프로농구 울산 모비스 피버스가 올시즌 빠른 농구를 선언했다.
    지난 3일(이하 한국시각)부터 미국 오리건주에 위치한 USBA(United States Basketball Academy)와 포틀랜드를 오가며 2017~2018시즌 대비 전지훈련을 진행하고 있는 모비스는 그동안 현지 대학팀들과 포틀랜드 지역 프로 선수들로 구성된 연합팀, D리그 선수들 위주의 연합팀 등과 10일까지 총 7차례의 연습경기를 치렀다.
    모비스는 이 기간 달라진 팀 컬러를 보여주기 위해 착실한 준비를 했다. 빠른 공격 농구를 위해 영입한 단신 외국인 선수 마커스 블레이클리와 양동근을 주축으로 한 국내 선수들이 유재학 감독의 전술 아래 호흡을 어느정도 맞춘 상태.
    이번 연습경기에서 '빠른 농구'가 성과로 나타났다는 분석이다. 7경기 가운데 미니게임으로 치러진 1경기를 제외한 6경기에서 빠른 템포의 공격 농구를 펼치며 평균 98.5득점을 기록했다. 2점슛 성공률 또한 60%로 지난 시즌 평균 48.5%를 크게 넘어서면서 빠른 공격과 순도 높은 경기력을 쌓는데 성공했다는 자체 평가다.
    FIBA 아시아컵에서 큰 활약을 보여준 전준범은 연습경기 내내 좋은 슛 감각을 보여줬다. 경기당 평균 3.7개(성공률 56%)의 3점슛을 성공시키는 등 팀 공격의 주축으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또 같은 대회에서 부상으로 제대로 뛰지 못했던 이종현이 이번 연습경기에서 장신 선수들을 상대로 밀리지 않는 좋은 모습을 보였다. 양동근과 함지훈은 팀 조직력의 핵심답게 선수들을 이끌며 건재함을 입증했다.
    김효범의 은퇴와 이대성의 미국 진출로 가드진 구성에 차질이 생긴 모비스는 새로 입단한 이정석과 김동희, 그리고 지난 시즌 쏠쏠한 활약을 보여준 2년차 김광철이 성장세가 뚜렷해 이번 시즌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연습경기 이외에도 모비스는 전지훈련 기간 동안 USBA 소속 코치들과 함께 선수들의 기본기 강화를 위한 스킬 트레이닝, 저녁에는 슈팅 훈련 및 웨이트 트레이닝을 병행하고 있다. 특히 스킬 트레이닝에서는 선수별로 부족한 기본기를 가다듬고 포지션별로 특화된 기술을 실전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구슬땀을 흘렸다.
    모비스는 남은 전지훈련 일정을 마무리하고 오는 14일 귀국할 예정이다. 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