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회담' 페트리 "에스토니아에는 방귀세가 있다"

입력 2017.09.11 13:16

'비정상회담'에서 각 나라의 다양한 세금과 공공요금에 대해 이야기했다.
특히 이날 녹화에는 '복지천국' 핀란드에서 온 페트리가 출연해 더욱 다양한 소식을 전했다.
먼저 멤버들은 각국의 인상 인화된 세금에 대해 이야기했다. 마크는 "최근 트럼프가 역사상 제일 큰 절세를 하겠다고 했다"며 "어떤 사람들은 이 플랜이 가난한 사람보다는 부자들을 돕는 것이라고 한다"고 말했다.
멤버들은 부자 증세에 관련된 토론을 벌였다. 오헬리엉은 "부자들은 그 나라의 시설, 교육 등에서 혜택을 받았으니 사회에 환원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페트리도 "핀란드는 세계에서 가장 높은 세금을 부과하는 국가 중 하나라 52%에 달하는 소득세를 부과하지만 사람들이 행복하게 내고 있다. 그 돈으로 세계 최고의 복지 수준과 교육을 제공하기 때문"이라고 말해 현장을 감탄케 했다.
또한 멤버들은 각 나라에만 존재하는 특별한 세금을 소개했다. 페트리는 "우리 이웃나라 에스토니아에서는 '방귀세'가 있다"고 밝혀 측정기준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오오기는 "우리는 '미남세'가 제안된 적 있다"고 말해 전현무의 '조세저항'을 이끌어냈다.
한편, 이날 녹화에는 전 아나운서 조우종, 현 아나운서 강지영이 출연해 "지식 예능이 각광받는 게 기쁘지만 한편으론 공부하는 게 부담스러운 나, 비정상인가요?"를 안건으로 전 세계 '인포테인먼트'에 대해 이야기했다. '비정상회담'은 오늘(11일) 밤 10시 50분 방송된다. 김성원 기자 newsme@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