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케인 美상원 군사위원장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심각하게 검토해야"

    입력 : 2017.09.11 06:56 | 수정 : 2017.09.11 07:05

    매케인
    존 매케인(공화당) 미국 상원 군사위원장은 10일(현지시간) 북한 핵·미사일 도발에 대응하기 위해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를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매케인 위원장은 이날 CNN방송에 나와 “한국 국방장관이 불과 며칠 전에 핵무기 재배치를 요구했다”며 “그것은 심각하게 검토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지난 4일 송영무 국방장관의 발언을 거론한 것이다. 송 장관은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정부 정책과 다르지만, 북핵 위협을 효과적으로 억제하고 대응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 중 하나로 검토해야 한다”고 했다.

    매케인 위원장은 “김정은이 공격적인 방식으로 행동한다면, 그 대가는 절멸이라는 것을 분명히 알게 해야 한다”며 트럼프 행정부의 초강경 대응을 요구했다.

    그는 중국에 대해 “우리가 중국과 일부 무역을 끊는다면 미국에 해가 되겠지만, 내가 지금 말하고자 하는 것은 무언가 변해야만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이 손해를 보더라도 ‘세컨더리 보이콧’(북한과 거래하는 제3국의 기업·개인 제재) 등 전면적으로 중국을 압박해야 한다는 의미다.

    매케인 위원장은 북한 도발을 거론하면서 미국 국방예산 증액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우리가 북한에서 직면한 위기를 보라”며 “더욱 강한 국방과 군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미국의 내년 국방예산은 지난해 수준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