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국유은행들, 북한계좌 거래 중지… 석유제품 北수출 급감

    입력 : 2017.09.11 03:06

    돈줄 막혀 대금 결제 어려워져

    중국의 대형 국유은행들이 북한 국적자들의 신규 계좌 개설과 대북 송금을 정지시켰고, 이 여파로 돈줄이 막히면서 북한이 중국에서 수입하는 석유 제품 물량이 대폭 줄었다고 교도통신이 9일 보도했다. 금융거래 정지 대상에는 중국 주재 북한 외교관과 공무원뿐 아니라 북한 여권을 가진 근로자와 무역상도 모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대북 매체 데일리NK도 "과거에는 중국 은행들이 증명 서류만 있으면 친척 방문 등 개인적인 이유로 중국에 들어와 살고 있는 북한 사람들에게도 계좌를 개설해줬는데, 이런 관행이 중단됐다"고 전했다.

    교도통신과 데일리NK에 따르면 중국 4대 은행 중 중국공상은행을 뺀 중국은행·중국건설은행·중국농업은행 등 세 곳이 지난해부터 단계적으로 중국 지린성 옌지(延吉)를 포함한 북한 접경 지역에서 북한 관련 금융 업무를 중지했다. 올 4월부터는 북·중 간 무역 거점인 랴오닝성(遼寧省)도 대북 금융 업무가 중지됐다. 해당 은행 관계자들은 교도통신에 "북한에 대한 국제 제재의 영향"이라고 했다. 상하이 푸둥은행을 포함한 민간 은행에 대해서도 중국 정부가 대북 금융 업무를 중지하라는 지시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주요 은행의 대북 거래 중지 조치는 유엔 안보리 결의와 무관하게 중국이 독자적으로 실시한 제재로 보인다. 교도통신은 "트럼프 정권이 북한과 거래해온 중국 중소 은행들을 제재할 뜻을 내비치며 중국에 압력을 가하자 중국 대형 은행들이 미국의 금융 제재 대상으로 지정되는 것을 피하려고 (자발적으로) 거래 중지 조치를 취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나라정보]
    "중국이 나를 해치려 한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