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文대통령 "이번 사드배치는 임시배치…최종배치 여부는 일반 환경평가 후 결정될 것"

    입력 : 2017.09.08 20:53 | 수정 : 2017.09.08 21:28

    文대통령 사드 추가배치 관련 '입장문' 발표
    "한반도 전쟁불안 없애기 위해 임시배치 더 미룰 수 없어"
    "최종배치 여부는 보다 엄격한 일반 환경영향평가 후 결정될 것"

    문재인 대통령./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추가배치와 관련해 ‘대통령 입장문’을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입장문에서 “한반도에서 전쟁을 막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사드 임시배치를 더 이상 미룰 수 없다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이번 사드 배치는 안보의 엄중함과 시급성을 감안한 임시배치”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사드 체계의 최종배치 여부는 여러 번 약속드린 바와 같이 보다 엄격한 일반 환경영향평가 후 결정될 것”이라고 강조해 향후 논란이 예상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밤 기자들에게 보낸 입장문을 통해 “그간 우리 정부는 북한의 추가적인 도발을 막고 비핵화 대화의 조건을 만들어가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전개해왔다”며 “그 모든 노력과 조치의 목표는 북핵 문제를 평화적인 방법으로 해결하고, 한반도에 전쟁 불안을 없애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북한은 우리 정부와 국제사회의 일치된 요구와 경고를 묵살한 채 거듭된 탄도미사일 발사에 이어 6차 핵실험까지 감행했다”면서 “이로 인해 우리 안보 상황이 과거 어느 때보다 엄중해졌다”고 지적했다.

    그는 “사드 임시배치는 현 상황에서 우리 정부가 취할 수 있는 최선의 조치”라면서 “북한이 핵과 미사일을 갈수록 고도화하고 있는 상황 속에서 우리는 그에 대한 방어능력을 최대한 높여나가지 않을 수 없다. 이점에 대해 국민 여러분의 양해를 구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과거와 다르게 정부가 평화적인 집회 관리를 위해 최대한 노력했지만 사드를 임시배치하는 과정에서 시민과 경찰관의 부상이 발생했고 대통령으로서 이를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정부는 현지 주민들의 건강과 환경에 대한 우려를 존중하며,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결과에 대한 공개적으로 과학적인 추가 검증을 요청한다면 언제든지 응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입장문’에서 이번 사드 배치는 임시배치임을 거듭 강조하면서 “앞으로 진행될 일반 환경영향평가 과정이 국민들의 신뢰를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