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NHK "김정은 해외 은닉 자금, 최대 5조 6000억원"

    입력 : 2017.09.08 08:33 | 수정 : 2017.09.08 09:49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조선중앙TV

    일본 아사히 신문이 김정은이 '혁명자금'이라는 구실로 스위스와 홍콩, 중동 국가 등의 여러 국가의 금융기관 가명 계좌에 숨겨놓은 돈이 약 30억(약 3조4000억원)~50억 달러(약 5조6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한다는 보도를 8일 내놨다.

    이 같은 분석은 조봉현 IBK경제연구소 수석연구위원이 추정한 액수를 근거로 했다. 조 위원은 김정은의 해외 은닉 자금규모를 위와 같이 추정하면서, 김씨 일가의 통치자금을 조성·관리해온 고위층 출신 탈북자들도 비슷한 수치로 말한다고 밝힌 바 있다.

    NHK는 미국 정부가 2005년 북한 수뇌부의 비자금 창구를 겨냥해 단행했던 '방코 델타 아시아(BDA)' 제재 당시에 BDA에 김정일의 자금 2500만 달러가 있었다고 전했다. 김씨 일가의 해외 은닉 '혁명 자금'이 100억~200억 달러 규모였던 적도 있지만, 김정은 체제가 들어서는 과정에서 상당한 금액이 소비됐다는 분석도 나온다고 밝혔다.

    김정은은 해외 은닉자금으로 사치품 구매 혹은 간부들에게 고급시계나 전자제품을 선물하는 것으로 추측된다. 핵이나 미사일 개발 자금에 유입되고 있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현재 미국은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응해 대북 원유·가스 금수(禁輸), 김정은의 해외 자산 동결과 해외여행 금지 등이 포함된 초강력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제재안을 추진하고 있다.

    미국 정부의 독자 제재 명단에 오른 적은 있지만, 안보리 대북 제재안에서 김정은이 유엔의 제재 대상자로 지정되기는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초안에는 김정은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부부장도 제재대상에 포함됐다.

    김여정도 유엔 재제 대상으로 이름이 오르는 것은 처음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