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직원들, 연차 휴가 70% 이상 쓰지 않으면 연말 상여금 깎기로

    입력 : 2017.09.08 03:19

    청와대는 올해부터 청와대 직원들이 연차휴가의 70% 이상을 사용하지 않으면 연말 성과상여금을 깎기로 했다. 또 청와대는 매주 수요일을 '가정의 날'로 지정해 정시(오후 6시) 퇴근하게 하고, 이를 지키지 않을 경우에도 상여금을 삭감할 예정이다.

    특히 청와대 실장·수석비서관급 고위 공직자들의 연가 사용률이 기준보다 낮으면 각 실장·수석실에 소속돼 있는 하위 직원들의 평가 점수도 덩달아 깎인다. 고위 공직자가 솔선수범해야 나머지 직원들도 휴가를 사용할 수 있다는 취지에서다.

    청와대 관계자는 7일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인 '연차휴가 의무 소진' '일과 가정 양립' 원칙에 따라 청와대 직원들이 최대한 연가를 사용하고 초과 근무는 최소화하기 위한 지침을 마련했다"며 "청와대가 '일할 때는 일하고 쉴 때는 쉬는' 문화를 확산시키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새로 마련된 평가 기준에 따르면 청와대 직원들의 연가 사용과 가정의 날 정시 퇴근 이행 비율은 연말 상여금 지급 기준이 되는 평가 점수와 연동돼 비율이 낮을수록 점수가 깎이게 된다. 현행 공무원 상여금 제도는 평가 점수에 따라 전체 4개 등급(S·A·B·C)으로 나눠 상여금을 차등 지급하는 방식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7월 11일 국무회의에서 "(나는) 연차휴가를 모두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는데, 장관들도 그렇게 하라"며 "(장관들이) 공무원들이 연차를 다 사용할 수 있게 분위기를 조성하고 독려해달라"고 했었다. 청와대 관계자는 "연가 소진에 따라 줄어드는 연가 보상비는 임기제 공무원 신규 채용 등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했다.



    [기관정보]
    '히딩크 모시자' 청와대 청원 봇물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