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사 잠시 접고, 文대통령·아베 '對北 채찍' 들었다

    입력 : 2017.09.08 03:11

    [한·일 회담서 북핵 제재 논의 "중국·러시아에 北 원유 차단 설득"]

    - "北에 최대한 제재" 공감
    靑 "위안부·강제 징용 문제로 북핵 대응 발목 잡히면 안 돼
    한·일 관계, 근래 들어 가장 좋아"

    - 文대통령 新북방정책 '9개의 다리'
    러시아와 철도 등 9개 분야 협력 "극동 개발은 북핵 근원적 해법"
    경제협력으로 北 참여 유도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7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중국과 러시아에 대북 원유 공급 중단 등의 제재 동참을 설득하기로 했다. 한·일이 손잡고 중·러를 공동 압박하기로 한 것이다. 시급한 북핵에 대처하기 위해 과거사 문제는 미래지향적 관점에서 관리해 나가기로 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한·일 관계가 근래 들어서 가장 좋은 관계로 가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두 정상은 북핵 문제에 대해 지금은 대화보다는 최대한의 제재와 압박을 강화해 나가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은 북한이 핵과 미사일을 반드시 포기하도록 최대한 압박을 가하는 한편, 궁극적으로 북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하자"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한국과 일본은 북한이 추가 도발할 경우 더 강력한 유엔 안보리 결의안을 채택하기로 합의했었다"며 "안보리 결의에 더 강력한 내용이 들어갈 수 있도록 중국과 러시아를 설득하겠다"고 했다. 특히 문 대통령이 전날 푸틴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북한에 대한 러시아의 원유 공급을 중단해 달라는 요구가 사실상 거절당한 사실을 언급하자, 아베 총리는 "나도 (푸틴 대통령을) 열심히 설득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베에게 ‘평창올림픽 인형’ 선물 - 문재인 대통령이 7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한·일 정상회담을 마친 후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게 평창 동계올림픽 마스코트인 ‘수호랑’과 ‘반다비’ 인형을 선물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도 “평창 동계올림픽에 대한 관심을 가져 달라”며 이 인형들을 선물했다.
    아베에게 ‘평창올림픽 인형’ 선물 - 문재인 대통령이 7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한·일 정상회담을 마친 후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게 평창 동계올림픽 마스코트인 ‘수호랑’과 ‘반다비’ 인형을 선물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도 “평창 동계올림픽에 대한 관심을 가져 달라”며 이 인형들을 선물했다. /뉴시스
    한·일 관계의 최대 현안이자 걸림돌이 되는 과거사 문제는 악화시키지 않는 선에서 양국이 관리해 나가기로 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위안부나 강제징용 문제로 인해 발목이 잡히지 않도록 양국이 미래지향적 관점에서 현안들을 관리하자는 것"이라며 "(위안부 소녀상 설치 등) 과거사 문제를 양국 현안의 가장 큰 이슈로 부각시키는 것은 현재로서는 적절치 않다"고 했다.

    아베 총리는 중국의 반대로 성사 여부가 불투명한 한·중·일 정상회의가 일본 도쿄에서 열리면 문 대통령이 일본을 방문해 줄 것을 요청했다. 그 이전이라도 문 대통령이 일본을 방문하면 환영하겠다는 뜻도 전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한·중·일 3국 회의가 열리면 기꺼이 참석하겠다"며 "아베 총리도 내년 평창 동계올림픽 때 한국을 방문해 달라"고 했다. 한·중·일 정상회의는 2015년 11월 서울에서 개최된 이후 열리지 못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오후 3시간20분 동안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했다. 아베 총리는 "역내 평화와 안정을 보장하기 위해 북한 문제를 포함한 지역 문제를 논의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푸틴 대통령은 모두 발언에서 일체 북한 문제를 언급하지 않았다. 회담 직전에 열린 동방경제포럼 총회에서 두 정상은 한 차례 충돌했다. 아베 총리는 북한의 6차 핵실험을 언급하며 "국제사회가 단합해서 최대한의 압력을 그들(북한)에게 가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말했다. 하지만 푸틴 대통령은 "그들(북한)은 이라크에서 (미국이) 대량살상무기를 찾는다고 그 나라를 다 파괴하고 심지어 지도자와 그 가족도 죽인 것을 알고 있다. 핵무기와 미사일 기술만이 그들을 방어할 수 있는데 이제 와서 포기하겠냐"고 했다.

    푸틴에게서 ‘조선의 칼’ 선물 받아 - 문재인 대통령이 6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한·러 정상회담 뒤 블라디미르 푸틴(문 대통령 오른쪽) 러시아 대통령에게서 선물 받은 조선 시대 검을 들고 웃고 있다. 러시아 정부에 따르면 1800년대 후기에 만들어진 이 검은 1950년대 미국으로 반출됐고, 이를 사들인 러시아인으로부터 러시아 정부가 확보한 것이다.
    푸틴에게서 ‘조선의 칼’ 선물 받아 - 문재인 대통령이 6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한·러 정상회담 뒤 블라디미르 푸틴(문 대통령 오른쪽) 러시아 대통령에게서 선물 받은 조선 시대 검을 들고 웃고 있다. 러시아 정부에 따르면 1800년대 후기에 만들어진 이 검은 1950년대 미국으로 반출됐고, 이를 사들인 러시아인으로부터 러시아 정부가 확보한 것이다. /뉴시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한·일 정상회담 이후 열린 동방경제포럼 기조연설에서 남·북·러 등 동북아와 국가 간 경제협력 구상을 담은 '신(新)북방정책'을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러시아가 추진하는 극동 개발을 위한 최적의 파트너가 한국이며, 한국이 추진하는 신북방정책도 러시아와의 협력을 전제로 한 것"이라며 "러시아와 한국 사이에 '9개의 다리'를 놓아 동시다발적인 협력을 이뤄나가자"고 했다. 한·러 간 '9개의 다리'는 가스와 철도, 항만, 전력, 북극 항로, 조선, 일자리, 농업, 수산 분야에서의 경제협력이라고 문 대통령은 설명했다.

    문 대통령이 이날 발표한 신북방정책은 장기적으로는 동북아 경협에 북한도 포함시키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와 관련, 문 대통령은 "동북아 국가들이 협력해 극동 개발을 성공시키는 일은 북핵 문제를 해결하는 또 하나의 근원적 해법"이라고 했다. 이어 "동북아 국가들이 경제협력에 성공하는 모습을 보면 북한도 이에 참여하는 것이 이익임을 깨닫게 될 것"이라며 "(북한은) 또 핵 없이도 번영할 수 있는 길임을 알게 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러 3각 협력을 위해 그간 논의돼 온 사업들이 당장 실현되기는 어렵더라도 한국과 러시아 양국이 협력할 수 있는 사업들은 지금 바로 시작해야 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밤 귀국했다.

    [인물정보]
    문대통령, 북한 원유공급 중단 요구…푸틴 사실상 거절
    [인물정보]
    아베 측근 “자위대도 중거리탄도미사일 보유 검토해야”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