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파원 리포트] 이스라엘의 4차 산업혁명

    입력 : 2017.09.08 03:15

    김강한 베를린 특파원
    김강한 베를린 특파원

    두어 달 전 이스라엘 예루살렘에 있는 자율주행 기술 개발 기업 모빌아이(Mobileye) 본사를 찾았다. 자율주행 분야에서 세계 최고 기술을 보유한 것으로 평가받는 업체다. 지난 3월 세계 최대 반도체 제조업체 인텔은 이 회사를 153억달러(약 17조900억원)에 인수했다. 모빌아이 측에 성공 비결을 물었다. 에리카 크리거 판매 담당은 "수평적인 문화 덕분"이라고 답했다.

    이 회사에선 직원들이 언제든 최고경영자(CEO) 사무실로 찾아가 아이디어를 놓고 토론할 수 있다고 한다. 또 CEO가 궁금한 게 있을 땐 직접 직원 사무실로 찾아와 의견을 묻는다. 우디 레머 사업 개발 책임자는 "가장 좋은 아이디어를 누가 떠올릴지 아무도 모르니 자유롭게 의사소통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1999년 두 명이 창업했을 때부터 직원이 600명으로 늘어난 지금까지 이 원칙에는 변함이 없다고 했다. 텔아비브에 있는 커넥티드카 기술 개발 업체 오토노모 창업자 아브너 코헨도 "이스라엘 스타트업에선 위계질서를 찾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 회사를 차리기 전에 스타트업 4개를 창업했다. 그중 3곳이 글로벌 기업에 인수됐다. 코헨은 "직원들과 자유롭게 토론하며 사업 아이디어에 살을 붙였던 게 좋은 결과를 만들어냈다"고 말했다. 미국 IT 기업 구글도 대기업으로 성장했지만 수평적 문화를 유지하며 혁신을 선도하고 있다.

    모빌아이 직원들이 독일 뮌헨에서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이 장착된 차량의 시승 행사를 하고 있다. ADAS는 카메라로 주변 상황을 파악한 결과를 인공지능이 분석해 사고 발생을 막아주는 자율주행 기술이다. /모빌아이
    이스라엘에선 정부와 기업 관계도 수평적이다. 정부는 스타트업을 관리·감독하는 게 아니라 철저히 후원자 역할을 맡는다. 몇 번을 실패해도 아이디어만 좋으면 창업 자금을 지원한다. 이스라엘 경제부 한 관료는 "정부가 사사건건 간섭하면 창업가들이 경직돼 제대로 사업을 펼칠 수 없다"고 말했다.

    우리는 어떤가. 올해 초 성공한 해외 스타트업들을 둘러보고 온 한 국내 기업 CEO가 임직원들을 불러모아 놓고 "왜 우리는 그들처럼 획기적인 기술을 개발할 수 없냐"고 다그쳤다. 직원들은 "수직적인 의사소통 방식 때문에 생각이 있어도 감히 말을 꺼낼 수 없다는 걸 CEO만 모르는 것 같다"고 했다. 지난해 한 박람회에서 만난 스타트업 대표에게 '창업 후 가장 힘든 게 무엇이냐'고 물었다. 그는 "정부에 지원금 사용 내역을 일일이 보고하는 게 가장 힘들다"고 말했다. 지원금 사용 액수·용도·일시를 정리해 영수증까지 첨부한 자료를 만들기 위해 전담 직원까지 채용했다고 한다. 인천 지역 한 스타트업 대표는 다른 지역 창조경제혁신센터에 장비 대여 요청을 했다가 거절당했다. 창조경제혁신센터들 간에 정부에 잘 보이기 위해 과도한 성과 경쟁을 벌이는 바람에 오히려 실질적인 지원이 이뤄지지 않은 사례다.

    이스라엘은 사막과 광야를 이렇게 구분한다고 한다. 둘 다 메마른 땅처럼 보이지만 비가 온 뒤 풀이 솟아나면 광야, 그렇지 않으면 사막이다. 4차 산업혁명의 신세계에서 이스라엘은 광야, 우리나라는 사막에 있는 것 아닌가.

     

     

    [나라정보]
    현대차, 이스라엘 카이스트와 미래車 연구 협력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