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中 관영 매체의 저질 한국 비난, 이게 시진핑 수준인가

      입력 : 2017.09.08 03:19

      환구시보라는 중국 공산당 선전 매체가 7일 한국의 사드 발사대 추가 배치에 대해 사설(社說)을 빌려 막말 비난을 쏟아냈다. 환구시보는 사드를 "악성 종양"에 비유하고 "(한국의) 보수주의자들은 김치만 먹어서 멍청해진 것 아니냐" "한국은 북핵 위기와 강대국 간 다툼 속에서 개구리밥(浮萍)이 될 것"이란 악담을 지면에 실었다. 심지어 "한국은 넘쳐나는 절과 교회에서 평안을 위한 기도나 많이 하라"는 조롱도 서슴지 않았다.

      중국의 모든 언론 매체는 중국 공산당의 선전 기관이다. 중국 공산당이 정한 지침대로 보도한다. 그중 인민일보는 상대적으로 점잖은 표현을 쓰고 그 자매지인 환구시보는 욕설 같은 막말을 내뱉는 경우가 많다. 중국에서는 이 중 환구시보가 중국 공산당의 속내를 대변하는 경우가 있다고 한다.

      한국은 사드를 배치하고 싶어서 하는 것이 아니다. 북핵·미사일이 없어지면 사드도 필요 없다. 중국은 북한 정권은 노골적으로 감싸면서 사드만 비난한다. 일본의 사드 레이더가 훨씬 강력한데 거기에 대해선 한마디도 못 한다. 한국 사드가 종말 요격형으로 중국과 상관없다고 아무리 말해도 듣지도 않는다. 한국을 길들이려는 것이라면 성공하지 못할 것이다. 환구시보와 같은 막말이 계속되면 바로 이것이 시진핑 주석을 정점으로 하는 중국 공산당 지도부의 수준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
      [키워드정보]
      사드 잔여 발사대 4기 마을회관 통과해 성주기지 진입 완료
      [인물정보]
      결국은 시진핑이 열쇠… 다시 압박하는 트럼프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