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정구배 아마골프선수권, 국대 상비군 김한별 2R 선두

조선일보
  • 김승재 기자
    입력 2017.09.07 03:04

    최고 권위의 아마추어 골프 대회인 허정구배 제64회 한국아마추어골프선수권대회(대한골프협회·삼양인터내셔날 주최) 2라운드에서 국가대표 상비군 김한별(한체대3)이 단독 선두에 올랐다.

    6일 경기도 성남 남서울 골프장(파72)에서 열린 대회 둘째 날 김한별은 버디 6개, 보기 2개로 4타를 줄이며 합계 8언더파 136타를 기록했다. 지난 6월 호심배 아마추어선수권 정상에 올랐던 그는 이번 대회에서도 선두권에 진입하며 국가대표가 될 기회를 잡았다.

    정혁(신평고3)이 김한별에 1타 뒤진 단독 2위(7언더파)에 자리했고, 박상하(청주신흥고2), 장유빈(대전체중3), 김동은(서일대2)은 6언더파로 공동 3위 그룹을 형성했다. 첫날 공동 선두였던 장승보(한체대3)와 최호영(한체대2)은 공동 6위(5언더파)로 2라운드를 마쳤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