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韓 사드배치 임박 보도에 "당장 중단하고 철수하라" 촉구

    입력 : 2017.09.06 17:19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이르면 7일 오전 중에 주한미군의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발사대가 추가 배치된다는 언론 보도가 나오자 중국 외교부가 “당장 중단하고 철수하라”며 다시 한 번 사드 배치에 대한 반대 입장을 밝혔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6일 주한미군의 사드배치가 임박했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중국은 유관 행동에 엄중한 우려를 표명한다"며 "미국의 한국에 사드 배치에 대한 중국 측의 입장은 일관되고 명확하며 확고하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겅 대변인은 "한국에 사드 배치는 유관국의 국가안전 우려를 고려하지 않을 뿐 아니라 지역 전략 균형을 훼손하고 중국을 포함한 지역 국가의 전략 안전 이익을 훼손한다"며 "동시에 한반도 긴장과 대립을 가속해 한반도 문제를 더욱 긴장되고 복잡하게 만든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중국 측은 한미가 중국 등 지역 국가의 안전 이익과 우려를 존중해 즉각 유관 배치 과정을 중단하고 유관 설비를 철수하기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중국 외교부는 이날 북한의 6차 핵실험과 관련해 주중 북한 대사관 고위 관리를 불러 항의했다고 확인했다.

    겅 대변인은 "지재룡 북한 대사를 초치(招致)했느냐"는 질문에 "북한 대사관 책임자에게 엄정한 교섭을 제기했다"고 답했다.

    '엄정한 교섭'은 중국 정부가 해당국 대사 등을 불러 항의할 때 주로 쓰는 단어다. 중국은 지난해 9월 북한의 5차 핵실험 때도 지 대사를 초치한 전례가 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