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덕 교수 "국정원 돈 받고 영수증 서명한 건 노무현 정부 때 일"

    입력 : 2017.09.06 14:48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 댓글공작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연합뉴스

    이명박 정권 시절 국정원 댓글공작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국정원 영수증 서명은 2007년 노무현 정부 때 일”이라고 밝혔다.

    노컷뉴스는 6일 “국정원 영수증 서명은 댓글공작에 관련된 것이 아니라 2007년 노무현 정부 시절 일이다”라는 서 교수의 입장을 전했다. 지난 5일 서 교수는 한 언론에 “국정원으로부터 돈을 받은 적이 있다”고 말한 바 있다.

    노컷뉴스에 따르면 서 교수는 “2005년 뉴욕타임스에 독도 광고를 내 화제가 된 후 ‘국정원 직원’이라고 하는 여러 사람들로부터 꾸준히 전화 연락을 받았다”면서 “제가 일전에 ‘아는 국정원 직원’이라고 표현한 분을 처음 만난 때가 2007년”이라고 말했다.

    서 교수는 “2007년 국정원 직원과의 만남에서 그분이 ‘어떠한 활동을 준비 중이냐’고 묻기에 ‘뉴욕의 유명 설치미술가로부터 한글 작품을 기증받아 그것을 다시 파리 유네스코 본부에 기증하는 일을 준비 중’이라고 답했다”고 말을 이었다.

    그는 “그랬더니 그분(국정원 직원)이 ‘우리 쪽 파리 주재원이 도와줄 수 있는지 알아봐 주겠다’고 했다”며 “민간 차원에서 유네스코 같은 세계적 기관과 접촉하는 일이 쉽지 않으니 ‘고맙다’고 수락했다. 그런데 정말로 몇 개월 뒤 ‘일이 잘 될 것 같다’는 연락이 왔다”고 했다.

    이어 “그렇게 뉴욕에서 파리 유네스코 본부로 한글 작품 기증이 결정됐고, 국정원으로부터 작품 운반비로 400만∼500만원 정도를 실비 지원 받았다. 이때 영수증에 서명을 한 것은 사실이다. 이 때가 2007년이다”고 밝혔다.

    서 교수는 “그 동안 문광부, 농식품부 등과 함께 문화사업을 하면서 정부 지원금을 받아왔는데, ‘그런 것과 다른 것이 아니다’라고 해서 아무 의심없이 받았다”면서 “저를 두고 ‘왜 말을 바꾸냐’는 지적이 나오는데, 이명박 정부 때 국정원 댓글공작에 연루돼 돈을 받고 활동한 사실이 전혀 없다는 점을 설명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