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대통령 자문 정책기획위원회 위원장에 정해구 성공회대 교수

    입력 : 2017.09.05 10:21 | 수정 : 2017.09.05 14:43

    친노-친문 핵심 브레인이자 대표적 좌파 인사, 국정 장기과제 선정 맡아
    과거사 재조사나 권력기관 개혁 등 '적폐청산' 밑그림부터 집행까지
    '김일성 공산주의는 인민민주주의 혁명' 언급 논문으로 종북 논란도

    지난 2013년 국회에서 열린 민주통합당 정치혁신안 토론회에서 정치혁신위원장을 맡은 정해구 교수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조선일보DB

    문재인 대통령은 대통령 직속 장관급 정책기획위원회 위원장에 정해구(62) 성공회대 사회과학부 교수를 위촉했다.

    정책기획위원회는 국가 중장기 발전전략을 자문하는 기구로, 김영삼 정부 때 김대중·노무현 정부 때 활성화됐다가 지난 보수 정부 땐 '옥상옥(屋上屋) 조직으로 정부를 비대화 한다'며 사실상 사장됐다. 문 대통령 측근이 수장에 임명되면서 이 기구가 사실상 명칭과 역할을 '부활'시킨 것으로 해석된다.

    정 위원장은 학계 대표적 친노·좌파 인사로, 2012년부터 문 대통령 대선 캠프에서 핵심 역할을 해왔다. 노무현 정부 때 대통령직인수위 정무 분과 연구위원, 민주당 비대위 정치혁신위원장 등을 지냈다. 단순한 정책 자문이라기보단 당 공천 작업이나 2012년 안철수 후보와의 단일화 협상에 개입하는 등 민주당 전반에 '정치 자문' 역할을 해왔다.

    이번 정부 출범 후 국정기획자문위원회에서 과거사위원장을 역임했으며 당분간 국가정보원 개혁발전위원장도 겸임케 된다. 새 정부의 세월호 참사나 5·18 민주화 운동, 4·3 사건에 대한 재조사, 국정원 등 권력기관 개혁 등 새 정부의 각종 '적폐 청산'의 아이콘과 같은 인물이다.

    일부 보수 정치권에선 정 위원장이 극심한 좌편향이라고 주장한다. 과거 논문에서 김일성 공산주의를 '인민민주주의혁명'으로 묘사하고, 6·25 전쟁의 책임을 미국과 소련, 대한민국에 돌려 '종북' 논란도 일었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과 친분이 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 위원장은 충남 서천 생으로, 서울 명지고와 연세대 행정학과를 나와 고려대에서 정치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