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에서 땅에서… 軍, 풍계리 겨냥 미사일 발사 훈련

    입력 : 2017.09.05 03:04

    [北 6차 핵실험]

    "북한 핵무기 완성 상황서 형식적 무력시위 반복" 비판도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응해 우리 군이 4일 오전 동해안에서 지대지(地對地) 및 공대지(空對地) 미사일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을 타격하는 상황을 상정한 사격 훈련을 실시했다. 군 당국은 "북 핵시설물을 상정한 미사일 실탄(實彈) 사격 훈련을 한 것은 처음"이라며 의미를 부여했다. 이와 함께 국방부는 미 항공모함과 대형상륙함 등으로 구성된 항모강습단, 전략폭격기 등 전략자산 전개를 미측과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북한이 '절대무기'인 핵무기 완성을 코앞에 둔 상황에서 한·미가 이 같은 형식적인 무력시위를 반복하는 것은 '보여주기'에 불과하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응해 우리 군이 4일 오전 동해안에서 사거리 300㎞인 현무-2A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
    하늘로 치솟는 현무 탄도미사일 -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응해 우리 군이 4일 오전 동해안에서 사거리 300㎞인 현무-2A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 군 당국은“함북 길주군 풍계리 북한 핵실험장을 타격하는 상황을 상정한 훈련”이라고 밝혔다. /국방부
    군 관계자는 이날 "사거리 300㎞인 현무-2A 탄도미사일과 사거리 278㎞인 공군의 슬램-ER 공대지 미사일을 동해상 목표 지점에 사격을 실시해 명중시켰다"며 "특히 이번 합동 실사격은 280㎞가량 떨어진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까지의 거리를 고려해 공해상 목표 지점을 향해 실시됐다"고 했다. 현무-2A는 해안에서, 슬램-ER은 F-15K 전투기에서 각각 1발이 발사됐다. 이 관계자는 "오늘 사격은 유사시 적의 도발 원점 및 지휘·지원 세력에 대한 정밀 타격 능력을 과시한 것"이라고 말했다.

    슬램-ER은 목표물을 3m 이내 오차로 정밀 타격할 수 있어 평양 김정은 주석궁, 미사일 기지 등을 때리는 데 활용된다. 1.2m 두께의 철근 콘크리트를 관통할 수 있다. 현무-2A 미사일은 원래 탄두 중량 500㎏이었지만 최근 탄두 중량이 1.5t으로 늘어나 관통 능력이 강화된 것으로 알려졌다.

    북 6차 핵실험에 대응하는 미 전략자산들의 한반도 전개도 조만간 이뤄질 전망이다. 전략폭격기의 경우 최근 자주 출동한 B-1B 외에 김정은이 가장 두려워하는 B-2 스텔스 폭격기의 출동을 미측에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미는 김정은 지하 벙커 공격 등을 상정한 전략폭격기의 실제 무장 투하 훈련도 검토 중이다. 우리 공군은 슬램-ER보다 강력한 파괴력을 가진 사거리 500㎞의 타우러스 공대지 미사일 사격도 이달 중 실시할 예정이다.

    [기관정보]
    미국선 "북핵 200~1000㏏위력"이라는데…국방부는 "50㏏"
    [인물정보]
    유엔 미대사 "김정은이 전쟁 구걸… 우리 인내엔 한계"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