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사드 환경영향평가 완료…발사대 4기 조만간 임시배치"

    입력 : 2017.09.04 15:47 | 수정 : 2017.09.04 17:20

    사드 발사대./조선DB

    환경부는 4일 경북 성주군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 부지에 대해 국방부가 제출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서에 ‘조건부 동의’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국방부는 잔여 사드 발사대 4기를 조만간 임시배치할 예정이다.

    환경부 대구지방환경청은 4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드 기지 소규모 환경영향평가서를 '조건부 동의' 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조건부 동의는 단서 조항을 달아 환경영향평가서를 인정한다는 의미다.

    대구환경청은 지역주민이 가장 우려하는 전자파와 관련해 국방부의 실측자료, 괌과 일본 사드 기지의 문헌자료 등을 검토한 결과, 인체와 주변 환경에 미치는 영향이 미미한 것으로 판단했다.

    대구환경청은 "(사드 배치) 사업에 따른 환경영향은 크지 않다"면서 주기적인 전자파 측정 등 주민들의 수용성을 높이기 위한 일부 단서 조항이 필요해 조건부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대구환경청은 ▲주기적인 전자파 측정·모니터링 ▲측정 시 지역주민 또는 지역주민이 추천하는 전문가에게 참관 기회 제공 ▲측정결과에 대한 실시간 대외 공표와 주민설명회 개최 등을 국방부에 요구했다. 또 발전기 가동에 따른 소음 영향이 미미한 수준이지만, 소음 발생을 최소화하려면 상시 전력시설을 이른 시일 내에 설치해야 한다는 의견을 국방부에 전달했다.

    국방부도 이날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협의를 완료했다면서 "이미 배치된 일부 장비의 임시 운용을 위한 미군 측의 보완공사를 허용할 것"이라고 했다. 국방부는 "고도화되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한미 간 협의를 통해 잔여 발사대 4기를 조만간 임시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방부는 민주적, 절차적 정당성 및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미측에 공여키로 한 전체 부지에 대한 일반 환경영향평가를 철저하고 엄정하게 시행한 다음, 그 결과를 반영해 사드체계의 최종 배치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