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긴급의총 열어 정기국회 보이콧 결정

입력 2017.09.02 16:01 | 수정 2017.09.02 20:28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뉴시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뉴시스

2일 자유한국당은 전날 김장겸 MBC 사장에 대한 체포영장 발부와 관련해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1일 시작된 정기국회 일정을 전면 보이콧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MBC 사태가 해결될 때까지 보이콧을 풀지 않겠다는 입장이어서, 문재인 정부 첫 정기국회가 시작과 동시에 멈춰서게 됐다.

이날 긴급 의총에서 정우택 한국당 원내대표는 모두발언을 통해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는 언론의 기능을 말살하는 소름 끼치는 사건이 발생했다”며 “한 마디로 방송 장악의 음모가 드러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기자실에 대못을 박고 세금으로 언론사를 탄압한 적이 있지만, 취임한 지 6개월도 안 되는 공영방송 사장 체포를 시도하는 것은 독재정권에서도 없었고, 국제적으로도 없는 일”이라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좌파 포퓰리즘 독재정권을 어떻게 막을지 이제는 단순히 말이 아니라 행동으로 보여줄 때”라며 “이렇게 되면 정기국회가 순탄하게 갈 수 없다. 우리가 힘을 합쳐 어떻게 투쟁할지 논의할 때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정기국회 의사일정에 합의했다고 해도 의사일정이 중요한 것이 아니고 자유민주주의라는 신념을 지키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이 정권이 계엄하 군사정권도 하지 못했던 방송 파괴를 시도하고 있다”며 “모든 수단을 동원해 막겠다”고 대여(對與) 강경 투쟁 의지를 드러냈다.

한국당의 이 같은 결정에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정의당 등 나머지 야당은 “문재인 정부의 독주를 용인하는 꼴”, “정당성이 전혀 없다”며 비난하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