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협박 "사드 추가배치땐 중국군이 필요한 조치"

    입력 : 2017.09.02 03:02

    지난달 美 합참의장 중국 방문엔 북핵 공동대응 아닌 "군사 교류"

    중국 국방부가 8월 31일 한국에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가 배치되면 중국군이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 국방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런궈창(任國强)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사드 발사대 추가 배치와 관련, "중국의 입장은 일관되고 명확하다"며 "사드 배치에 절대 반대한다"고 밝혔다. 또 "한국에 사드가 추가 배치되면 중국군은 필요한 조치를 취해 국가 안전과 지역 평화, 안정을 지킬 것"이라고 했다.

    런 대변인의 이런 언급은 최근 북한이 일본 상공을 가로지르는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이후 일본이 육상 '이지스' 체계를 구축하고, 한국에서는 사드 발사대 추가 배치 움직임이 본격화되는 것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런 대변인은 "중국은 시종일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안정을 주장하고 있으며 대화와 협상을 통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며 "누구라도 중국 앞마당에서 문제를 일으키거나 한반도에서 전쟁을 일으키는 것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조셉 던퍼드 미국 합참의장이 지난달 16일 중국 북부전구(戰區) 사령부를 방문한 것과 관련해 "중국과 미국이 연합해 북핵에 반대하거나 한반도 위기에 공동 대응을 할 계획을 가지고 있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중·미 간 군사 교류의 일환"이라며 그런 가능성을 일축했다. 런 대변인은 "군사 수단은 한반도 문제 해결의 옵션이 될 수 없다"며 "지금 같은 상황에서는 관련국들이 냉정을 유지하고 감정을 자제해야 한반도의 긴장 국면이 더 격화되는 것을 피할 수 있다"고 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