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정 헌법재판관 후보자 자진 사퇴… 靑 "본인 결정 존중"

입력 2017.09.01 10:46 | 수정 2017.09.01 11:37

"주식거래 관련 의혹은 사실 아니지만, 임명권자와 헌재에 부담 안 되려 사퇴"
靑 "억울한 부분 많을 것… 안타깝지만 본인 결정 존중"

/연합뉴스

코스닥·비상장 주식 투자로 거액의 이익을 거둔 것으로 알려진 이유정 헌법재판관 후보자가 1일 자진 사퇴했다. 지난달 8일 문재인 대통령이 이 후보자를 지명한 지 24일 만이다.

이 후보자는 이날 성명을 통해 "저는 오늘 이 시간 부로 헌법재판관 후보자로서의 짐을 내려놓고자 한다"며 "저의 문제가 임명권자와 헌법재판소에 부담으로 작용하는 것은 제가 원하는 바가 아니며, 제가 생각하는 헌법재판관으로서 역할도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그는 "주식거래와 관련해 제기된 의혹들, 제가 미공개정보를 이용해 불법적인 거래를 했다는 의혹들은 분명 사실과 다름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면서도 "그와 같은 설명과는 별도로, 그런 의혹과 논란마저도 공직 후보자로서의 높은 도덕성을 기대하는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다는 점은 부인하기 어렵다. 그에 대해 다시 한 번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말했다.

이 후보자는 마지막으로 "저의 사퇴로 인해 헌법재판소의 다양화라는 과제가 중단돼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청와대도 이 후보자의 사퇴 발표에 "안타까운 일이지만, 본인 결정을 존중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저희가 확인해본 바로는 주식 투자와 관련(문제제기)해서 본인이 억울한 부분도 많았을 거라고 생각한다"면서, 청와대가 이 후보자에 사퇴 권유를 했을 가능성은 부인했다

앞서 이 후보자는 인사청문회 자료에서 1년 6개월 만에 보유주식 가치가 12억2000만원 증가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됐다. 이 후보자는 지난 2015년 '가짜 백수오' 파문이 일었던 내츄럴엔도텍 주식을 사서 5억7000여만원의 매도차익을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이 후보자는 "2000년 초부터 코스닥 주식에 관심을 두고 소액 주식투자를 했다"며 "주식투자와 관련해 어떠한 위법이나 불법이 개입된 적은 없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러나 야당을 중심으로 이 후보자의 주식거래 의혹과 관련해 금융감독원 조사 필요성이 제기되는 등 논란이 계속되자 이 후보자는 결국 사퇴를 결정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