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난민 무조건 수용, 긴급상황 속 인도적 결정… 다시는 그런 상황 안올것"

    입력 : 2017.08.31 03:05

    메르켈, 야당 공격에 선제 대응

    29일(현지 시각)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독일 동부 지역인 비터펠트에서 열린 기독민주당의 총선 유세 현장을 찾아 유권자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메르켈 총리는 다음 달 선거에서 4연임을 노리고 있다.
    29일(현지 시각)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독일 동부 지역인 비터펠트에서 열린 기독민주당의 총선 유세 현장을 찾아 유권자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메르켈 총리는 다음 달 선거에서 4연임을 노리고 있다. /AFP 연합뉴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29일(현지 시각) 연례 하계(夏季) 기자회견에서 "2015년 9월 난민의 무조건 수용 결정은 장기 전략이 아닌 긴급 상황에서 내린 인도주의적 차원의 결정이었다"며 "앞으로 그런 위기 상황이 다시 일어나진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어 "중동 난민의 유입 경로였던 '발칸 루트'에 이어 북아프리카 난민들이 몰리는 '지중해 루트'에 대해서도 효과적인 통제가 이뤄질 것"이라며 "유럽 여러 나라가 이를 위해 힘을 합치고 있다"고 했다.

    100만명이 넘는 대규모 난민 수용으로 '난민의 어머니'라는 별명을 얻은 메르켈 총리가 강한 난민 통제를 주장하고 나온 것이다. 이날 발언은 메르켈 총리의 4연임이 걸린 독일 총선을 3주 앞두고 나왔다. 자신의 '아킬레스건'으로 지목되는 난민 문제를 둘러싼 야당의 공격에 대해 선제적 대응을 한 것이라고 독일 일간 도이체벨레는 분석했다.

    메르켈 총리는 또 "불법 난민 유입을 막기 위해 오는 11월까지 유럽 5개국에 허용되고 있는 국경 통제를 연장할 필요가 있다"며 "장클로드 융커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에게 기간 연장을 요구하겠다"고 했다.

    독일 등 유럽 26개국은 국가 간 자유로운 통행을 보장하는 솅겐조약에 가입해 있지만 대규모 난민 유입이 이슈화된 지난 2015년 말 이후 독일·오스트리아 등 5개국에 대해선 한시적인 국경 통제가 허용됐다.

    [인물정보]
    메르켈 "북미 군사 대결시 미국 편 들지 않을 수도"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