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동안한 조난신호기… 뒤집힌 배 위에서 3명 '8시간 사투'

    입력 : 2017.08.31 03:09 | 수정 : 2017.08.31 07:51

    [포항 앞바다서 27t 어선 전복]

    승선자 9명 중 3명만 생존… 선체에 있던 4명 이송 후 사망
    주변해역서 실종자 2명 수색작업, 인근 지나던 상선이 발견해 신고

    경북 포항 앞바다에서 홍게잡이에 나섰던 어선이 전복돼 선원 9명 중 4명이 숨지고 2명이 실종됐다. 해경은 선원 3명을 구조하고 실종된 2명을 찾고 있다.

    30일 오전 4시 33분쯤 경북 포항 호미곶 동쪽 22해리(40.7㎞) 해상에서 구룡포 선적 홍게잡이 통발 어선 제803광제호(27t)가 높은 파도에 뒤집혔다. 포항지방해양경찰서는 낮 12시 14분쯤 사고 해역 부근을 지나던 유조선 아틀란틱 하모니호의 신고를 받고 헬기 3대, 경비함정 10척, 해군함정 1척, 해군헬기 3대, 어업지도선 1척을 동원해 긴급 출동했다. 해경은 선장 김모(58)씨 등 선원 3명을 구조했다. 구조된 선원들은 배가 전복되자 모두 뒤집힌 배 위에 올라가 8시간 동안 구조를 기다리고 있었다. 건강 상태는 비교적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뒤집힌 선내를 수중 수색해 김모(67)씨 등 4명을 차례로 발견해 헬기로 이송했다. 이들은 병원에 도착한 직후 모두 숨졌다.

    30일 오후 경북 포항 호미곶 동쪽 해역에서 붉은 대게잡이 통발 어선 803광제호(27t급)가 높은 파도에 전복돼 해양경찰이 수색 작업을 하고 있다. 선원 9명을 태우고 이날 오전 3시 30분쯤 구룡포항을 출항한 광제호는 사고 8시간 만에 인근을 지나던 상선에 발견돼 구조 작업이 늦어졌다. 선원 9명 중 3명은 뒤집힌 배 위에 있다가 구조됐고, 4명은 의식을 잃은 채 선실에서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숨졌다.
    30일 오후 경북 포항 호미곶 동쪽 해역에서 붉은 대게잡이 통발 어선 803광제호(27t급)가 높은 파도에 전복돼 해양경찰이 수색 작업을 하고 있다. 선원 9명을 태우고 이날 오전 3시 30분쯤 구룡포항을 출항한 광제호는 사고 8시간 만에 인근을 지나던 상선에 발견돼 구조 작업이 늦어졌다. 선원 9명 중 3명은 뒤집힌 배 위에 있다가 구조됐고, 4명은 의식을 잃은 채 선실에서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숨졌다. /해양경찰청
    해경이 사고 선박에 대한 수색 작업을 벌일 당시 해상엔 초속 10~12m의 강풍과 함께 2.5~3m의 비교적 높은 파도가 일고 있었다. 해경은 나머지 선원 2명이 선내 침실에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이날 오후까지 계속 수색을 벌였으나 발견하지 못했다. 해경은 날이 어두워지자 헬기를 철수시키고 경비함과 함정 등을 동원해 인근 해역을 중심으로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또 사고 선박을 구룡포항으로 예인했다.

    사고가 난 어선은 홍게잡이를 위해 이날 오전 3시 30분쯤 포항 구룡포항을 출발해 독도 인근으로 가던 중이었다. 선장 김씨는 구조되고 나서 "조업을 하려고 출항하던 중 높은 파도로 배가 뒤집힌 것 같다"고 진술했다.

    사고 어선의 인명 피해가 컸던 이유는 자동조난신호발생기(EPIRB)와 어선위치발신장치(V-PASS)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자동조난신호발생기는 선박이 침몰하면 배에서 떨어져 나와 수면 위로 올라 조난 위치 등을 알려준다. 어선위치발신장치는 입출항 상황을 해경에 자동으로 알려주고 위급 상황이 발생하면 어선 위치를 알려주는 장비다. 사고 선박은 출항 직전 구룡포해경안전센터에 직접 출항 신고를 한 것이 확인돼 어선위치발신장치가 고장 났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이와 함께 배가 갑자기 뒤집히는 바람에 제대로 구조 신호를 보내지 못했다는 점도 피해를 키운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한편 포항시와 구룡포수협도 구룡포수협에 상황실과 유가족 대기실을 설치하는 등 대책 마련을 서두르고 있다.



    [지역정보]
    포항 호미곶 해상서 어선 전복… 4명 의식불명·2명 실종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