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전 대통령, 허리통증 호소…서울성모병원서 진료받아

입력 2017.08.30 13:59

구속수감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이 허리 질환 치료차 30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성모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뒤 환자복을 입고 휠체어를 탄 채 병원을 빠져 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구속수감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이 허리 질환 치료차 30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성모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뒤 환자복을 입고 휠체어를 탄 채 병원을 빠져 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허리 통증 때문에 진료를 받기 위해 30일 병원을 찾았다.

법무부 등에 따르면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을 받아 허리 통증 치료를 받았다. 이날은 박 전 대통령의 재판이 없는 날이다.

서울구치소 측은 “박 전 대통령이 입소 이후 허리통증 등을 지속적으로 호소해왔다”며 “형집행법에 따라 이날 외부의료시설에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이 구치소를 나와 외부 기관인 병원을 찾은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의료진은 허리 통증 진단 외에 위 등 소화기관 검사도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달 28일 발가락 부상 치료를 위해 한 차례 병원을 찾아 MRI(자기공명영상) 촬영을 하는 등 정밀 검사를 받았다.

환자복을 입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30일 서울 서초동 서울성모병원에서 허리 통증으로 진료를 받은 뒤 휠체어를 타고 병원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환자복을 입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30일 서울 서초동 서울성모병원에서 허리 통증으로 진료를 받은 뒤 휠체어를 타고 병원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