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철중의 생로병사] 노년기에 너무나 많이 행해지는 검사들

    입력 : 2017.08.29 03:15

    86세 남자 대장 검사서 용종… 5년 뒤 대장암 확률 25%라면 미국선 이럴 때 수술 안 권해
    초고령자엔 수술이 긁어 부스럼
    암 발견했어도 완치 어렵다면 병 치료보다 버티는 힘 키워야

    김철중 의학전문기자·전문의
    김철중 의학전문기자·전문의
    86세 남자가 대학병원 소화기내과로 내시경 시술을 받으러 왔다. 동네 병원에서 시행한 대장내시경에서 양성 혹인 용종(폴립)이 발견됐기에 떼러 온 것이다. 평소에 아무런 증상이 없었던 그는 최근 국가 5대암 검진으로 시행한 대변 잠혈 검사에서 양성이 나왔다. 대변에 핏방울이 섞여 있으니 대장 속을 뒤져보라는 의미다. 내시경을 받았고, 거기서 1㎝가 채 안 되는 작은 콩알만 한 용종이 두 개 나왔다. 동네 병원에서는 나이도 있고 하니 대학병원에 가서 제거하는 게 좋겠다고 권유했다. 용종은 나중에 대장암이 될 수 있고, 클수록 암세포가 있을 확률이 높다.

    팔순 넘어 때마침 대변 잠혈 검사를 받은 그가 이어서 내시경으로 대장암 싹을 잘라낼 수 있게 됐으니 다행인 걸까. 젊은 나이라면 맞지만, 고령의학 관점에서는 그렇지 않다. 용종 크기가 두 배로 자라는 기간은 어림잡아 5년으로 본다. 2㎝로 자란 그의 용종이 대장암으로 판정될 확률은 25% 정도다. 이미 91세가 됐을 때다. 한국인의 기대 여명을 알려주는 생명표에 따르면, 현재 86세 남자에게 남은 기간은 6년이다. 설사 이번에 발견된 용종이 대장암 초기였다손 치더라도 생명을 위협할 정도로 자라는 데는 그 정도의 상당한 기간이 흘러야 한다. 용종을 제거하나 놔두나, 매한가지인 경우다. 결국 그는 애써 대장내시경을 받아가며 괜한 것을 찾아낸 셈이 됐다.

    이런 문제는 고령사회를 맞이하는 우리에게 다양한 '불편한 진실'을 던져주고 있다. 요즘 효도 검진이라는 명목으로, 더 잘해 드리겠다는 내심으로, 이왕이면 암을 조기 발견하자는 취지로 노년기에 너무나 많은 검사를 받게 하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 질병예방특별위원회는 무증상 노년에게 대장암 검진을 권장하지 않는다. 85세 이상에서는 대장내시경 검진을 하지 않는 게 지침이다. 50세부터 75세까지만 하면 된다. 76~85세 사이에서는 위험 요인에 따라 할 수도 있고 안 할 수도 있다.

    대장암 발생이 높은 미국이지만, 고령자 내시경 검진에 실익이 없다는 이유다. 설사를 세게 시켜야 하고, 때론 수면 마취를 해야 하고, 드물지만 내시경 도중 출혈이나 천공의 우려를 감수해야 한다. 그 나이에 그렇게 해서 대장암을 일찍 찾아낸들 수명에 영향을 미치는 경우가 적기에, 아예 내시경 검진을 하지 않는 게 낫다는 분석이다. 물론 장출혈이나 배변 장애가 생겨서, 증상을 해결하기 위한 대장내시경은 나이와 상관없이 받아야 한다.

    [김철중의 생로병사] 노년기에 너무나 많이 행해지는 검사들
    /이철원 기자
    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무증상임에도 90세에 종합검진을 받으며 대장내시경을 받는 이들을 꽤 본다. 본인이 원해서 받겠다고 하면 말리지도 못한다. 기대 수명 운운했다가는 섭섭하단 소리만 듣게 된다. 이런 분위기에 따라 국가 암검진에서도 85세를 넘긴 이에게 대장암 검진을 무료로 지원해준다.

    한국인에게 흔한 위암 검진도 마찬가지다. 국립암센터 위암 검진 권고안에 따르면, 40세부터는 증상이 없더라도 2년마다 위암 검진을 내시경으로 받는 게 좋다. 그러다 75세부터 84세에는 실익을 따져보고 하고, 85세 이상에서는 아예 위암 검진을 권고하지 않는다. 그 나이대에서는 위암 검진을 받은 사람이 받지 않은 사람보다 사망률이 더 높기 때문이다. 시술로 인한 후유증이 더 크다는 의미다. 초고령자에게 조기 위암 찾아낸답시고 내시경을 하면, 긁어 부스럼 만드는 꼴이라는 얘기다.

    그럼에도 국가암검진사업에서는 나이 제한 없이 초고령자에게도 위암 무상 검진 안내문을 보낸다. 그들을 제외하면 저간의 사정은 외면된 채 "나이 들었다고 복지 혜택을 빼는 거냐. 서운하다"는 항의가 당장 나올 테고, 이를 감당할 자신이 없으니 초고령자 위암 검진은 지속하고 있다. 효심이 되레 불효가 될 수 있고, 부지런함이 외려 그릇됨으로 이어질 수 있는데도 말이다.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말을 흔히 하지만, 나이는 나이다. 고령자 검진은 판이 달라야 한다. 50대와 60대처럼 한창 병이 생길 시기에는 조기 발견이 유효하다. 하지만 노년층에서는 증상이 없는 상태에서 병을 새로 찾아도 자기 수명에 변화를 줄 것이 아니거나, 찾아낸들 치료를 감당할 몸이 아니면 종합검진을 할 이유가 없다. 인생 종반은 질병 치료보다 신체 기능 유지와 회복이 우선이다. 몸속에 암이 있어도 완치될 것이 아니라면 암 치료에 힘 빼기보다, 근골격 강화에 힘쓰는 게 낫다. 그것이 삶의 질을 더 좋게 하고 남은 인생을 풍요롭게 한다. 암 검진보다 인지기능, 보행 근력, 낙상 위험, 배뇨 등 일상에 영향을 줄 신체 기능 평가를 받고 개선하는 게 훨씬 낫다. 고령 장수 사회에서는 잘 버티는 내구력이 최고다.


    [키워드정보]
    2분 만에 대장암·대장용종 확인'이지디텍트'아시나요?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