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균 통일부장관 "북핵 제재국면에 변화가 있다면 개성공단부터 풀것"

    입력 : 2017.08.26 03:02

    조명균 통일부장관
    조명균〈사진〉 통일부 장관은 25일 "북핵 제재 국면에 변화가 있다면 무엇보다 개성공단 재개를 우선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조 장관은 이날 서울 북한대학원대학교에서 열린 '새 정부의 대북정책 추진 방향' 포럼에서 "현실적으로 지금 상황에서는 (개성공단 재개가) 어렵다"면서도 "개성공단만큼 북한을 변화시킬 수 있는 더 좋은 방법이 있나, 그런 생각을 한다. 남북 관계 복원에서 (재개 문제가) 우선돼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장관은 또 "처음부터 전면 가동은 어려울 수 있더라도 (공단 입주) 기업인들이 말씀하시는 것처럼 (내가) 직접 올라가서 시설과 자산을 관리하는 것부터 시작해 풀어나갈 생각을 갖고 있다"고도 했다.

    조 장관은 2004년 개성공단 출범 당시 개성공단사업지원단장을 맡아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 그는 "많은 애정과 관심을 가졌는데 누구보다 (개성공단 가동 중단에) 더 가슴이 아팠다"며 "장관에 취임하면서도 개성공단 문제가 가장 먼저 생각났다"고 했다. 조 장관은 금강산 관광 재개 문제와 관련해서는 "(금강산 관광을 재개할 경우 북한 측에 현금 지급을 하는 것이)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와 상충하는 측면이 있지 않나 신중히 검토할 것"이라고 했다.

    현재 통일부는 정책 점검 태스크포스(TF)를 가동해 '개성공단 중단'과 '금강산 관광 중단 지속' 등 박근혜 정부의 주요 대북 정책 결정 과정을 들여다보고 있다. 이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도 지난 21일 청와대에서 미국 상·하원 의원들을 접견한 자리에서 "우리가 북한의 시장경제를 확산시키고 북한 주민의 의식을 변화시키는 것도 북한을 변화시키는 유력한 방법"이라며 개성공단 재가동 필요성을 언급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