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산공개] 文대통령 18억2246만원 신고…부동산 10억원·예금 8억원

    입력 : 2017.08.25 03:07

    25일 관보 통해 재산 공개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조선일보DB
    문재인 대통령의 현재 재산은 모두 18억2246만원인 것으로 25일 나타났다. 대선 후보 등록 때 신고했던 재산(18억6402만원)과 거의 차이가 없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이날 관보를 통해 문 대통령의 재산을 공개했다. 이는 공직자가 된 이후 2개월이 된 달의 말일까지 재산을 신고하게 돼 있는 공직자윤리법에 따른 것이다.

    신고 재산 내역은 본인 및 배우자, 직계존비속 재산을 포함하도록 돼있다. 다만 직계존비속이 독립된 경제 생활을 하고 있으며 고지를 거부하는 경우에는 공개를 거부할 수 있다.

    관보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재산은 대부분이 본인과 가족 소유 부동산이었다. 경남 양산시 매곡동 땅과 단독주택, 김정숙 여사 명의의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건물과 여의도 오피스텔, 문 대통령 모친 소유의 부산 영도구 아파트를 포함해 토지 3억3758만5000원, 건물 7억5805만4000원 등을 신고했다.

    이 가운데 문 대통령 명의의 양산 주택은 3억2600만원, 취임 전까지 거주했던 김 여사 명의의 서울 홍은동 자택은 2억8500만원이었다.

    예금은 모두 8억6780만4000원으로 문 대통령은 6개 은행 계좌에 5억2117만2000원, 김정숙 여사는 4개 계좌에 3억2283만3000원, 문 대통령의 모친은 4개 계좌에 2379만9000원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저술 활동을 통해 얻은 문 대통령의 인세 수입은 8204만6000원이었다. 문 대통령은 2011년 2월 출판된 ‘문재인의 운명’을 통해 550만6000원, 올 1월 나온 ‘대한민국이 묻는다’을 통해 7648만원의 인세를 올렸다.

    이밖에도 문 대통령은 대통령선거사무소 임대보증금 등 채권 1억1300만원, 문재인 펀드 등 채무 2억8100만원을 신고했다.

    다만 이번 재산 신고에서 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 가족은 독립생계를 이유로 고지 대상에서 제외됐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