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번째 '5·18 조사'

조선일보
입력 2017.08.24 03:13

文대통령 "전투기 출격 대기·헬기 사격 의혹 특별조사하라"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5·18 광주 민주화운동 때 군이 광주로 전투기 출격 준비를 지시했고, 전남도청 인근의 전일빌딩에 헬기로 기총 사격을 했다는 의혹에 대한 특별 조사를 송영무 국방장관에게 지시했다. 국방부는 이날 특별조사단을 구성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대통령은 대선 때부터 5·18 민주화운동 진상 규명에 대한 강한 의지를 갖고 있었다"며 "최근에 관련 TV 보도를 직접 보기도 했다"고 했다. 일부 언론은 최근 5·18 당시 군부가 공군 전투기 조종사들에게 전투기에 공대지 폭탄을 장착시키고 출격 대기를 지시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의혹이 맞는다면 신군부가 광주에 대한 폭격까지 검토했었다는 것이지만, 계엄령에 따른 일반적 준비 태세라는 해석도 있다.

5·18 광주 민주화운동에 대해선 지금까지 국회·검찰·국방부를 통해 세 차례 조사가 이뤄졌다. 1988년 국회에서 5·18광주민주화운동진상조사특위가 구성돼 청문회가 실시됐고, 김영삼 정부에선 5·18특별법에 근거한 검찰 수사가 이뤄졌다. 노무현 정부 때인 2007년에는 국방부 과거사위원회를 통해 다시 한 번 진상 조사가 이뤄졌다.


[키워드정보]
국방부, 5·18 민주화운동 특별조사 시작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