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 리뷰] 록의 '악동'과 '모범생'이 만났다

    입력 : 2017.08.24 03:06

    - 英 리암 갤러거 美 푸파이터스 내한
    삐딱·묵묵함에 10~20대도 열광… 힙합·전자음악 잊게한 진정한 록

    '악동'과 '모범생'이 나란히 한국의 음악팬 앞에 섰다. 지금까지 7000만여 장 앨범 판매고를 올린 영국 록밴드 '오아시스'의 보컬 리암 갤러거 (Gallagher·45)와 그래미상을 11번 받은 미국 록밴드 '푸파이터스(Foo Fighters)'가 22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보조경기장에서 릴레이 공연을 펼쳤다.

    먼저 시작한 리암 갤러거의 공연엔 10~20대 관객이 눈에 띄게 많았다. 오아시스의 전성기는 1990년대였지만, 한국에선 여전히 젊은 관객이 오아시스의 음악을 듣는다. 이유는 두 가지. 하나는 오아시스의 주축 노엘·리암 갤러거 형제가 냉소적인 농담과 돌출 행동을 자주 하는 악동이기 때문이다. 특히 한 방송 인터뷰에서 "우리(오아시스)는 예전에 끝났어. 다 돈 때문에 (음악을) 계속하는 거지"라고 말한 장면에 10~20대가 열광했다. 영국 노동 계급 출신 록스타의 삐딱함이 한국 젊은 층에겐 힙합 래퍼들의 '거들먹거림(Swag)'처럼 받아들여진 셈이다.

    미국 록밴드‘푸파이터스’의 리더 데이브 그롤(왼쪽)과 영국 록밴드‘오아시스’의 보컬 리암 갤러거가 22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릴레이 공연에서 열창하고 있다.
    미국 록밴드‘푸파이터스’의 리더 데이브 그롤(왼쪽)과 영국 록밴드‘오아시스’의 보컬 리암 갤러거가 22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릴레이 공연에서 열창하고 있다. /라이브네이션
    둘째는 음악. 비틀스와 롤링스톤스를 영리하게 벤치마킹한 오아시스의 음악은 어느 세대라도 귀 기울이게 하는 매력이 있다. 오아시스는 2009년 해체했지만 리암의 공연은 여전히 오아시스 위주다. 이날 공연에서도 'Morning Glory' 'Slide Away' 등 오아시스 시절 명곡을 연이어 불렀다. 뒤이어 무대에 오른 '푸파이터스'는 지금 미국 대중음악을 대표하는 록밴드 중 하나다. 스티브 잡스가 죽고 팀 쿡이 애플의 CEO가 된 후 나온 '아이폰5' 발표회 축하 공연을 한 밴드가 푸파이터스다. 푸파이터스는 1990년대 전설적 록밴드 '너바나(Nirvana)'의 드러머였던 데이브 그롤(48)이 결성했다. 음악계 판도를 바꾼 너바나의 카리스마적 리더 커트 코베인이 잡스와 닮았다면, 그 뒤에서 묵묵히 음악을 한 데이브 그롤이 팀 쿡 자신의 모습이라는 뜻을 담은 셈이다.

    푸파이터스는 팀 쿡이 이끄는 애플처럼 혁신적이진 않아도 좋은 록음악을 꾸준히 내놓는 모범생이다. 이날도 강렬한 전자기타 소리와 약방의 감초처럼 등장하는 샤우팅 창법으로 관객을 흥분시키는 록밴드 공연의 정석을 보여줬다. 'Learn to Fly' 등 밴드의 최고 인기곡을 모두 들려준 것도 그들다웠다. 힙합과 전자음악이 세상을 점령하고 있지만, 22일 밤 공연장을 채운 8000여 명 관객은 온몸으로 '로큰롤은 살아 있다'고 외쳤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