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일회용 생리대·마스크에도 '전(全)성분 표시제' 추진"

    입력 : 2017.08.22 10:18

    김태년 정책위의장 "국민의 안전과 알 권리 위해… 독성DB 구축도 추진"

    김태년 (왼쪽 세번째)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22일 “국민의 안전과 알 권리를 위해 (여성) 생리대, 마스크에 대해서도 모든 성분을 의무적으로 표시하도록 하는 전(全)성분 표시제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의장은 이날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최근 일회용 생리대 안전성에 대한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이와 관련된 연구를 지난해 10월부터 진행 중인데 내년에 최종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라면서 이 같이 말했다.

    김 의장은 “100대 국정 과제 57번이 생활안전 강화”라면서 “민주당은 인체 직접 적용되는 제품에 대한 안전을 강화하겠다. 독성 데이터베이스(DB) 구축 등을 새 정부 국정 과제로 추진하겠다”고 했다.

    그는 이어 ‘살충제 계란’ 파동에 대해 “살충제 성분이 가중치 이하인 게 중요한 게 아니라 살충제 성분이 단 하나도 없어야 한다는 것이 국민 요구”라면서 “생산과 유통 전 단계에서 품질 관리를 강화하고 공장형 밀집 감금 사육 등을 개선하는데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도 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