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아나 그란데 첫 내한 공연 '무성의 논란' 후폭풍…결국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도 "차라리 취소하지" 유감 표명

입력 2017.08.17 18:02

/인스타그램 캡처, 현대카드 제공

팝스타 아리아나 그란데의 첫 내한 공연이 무성의했다는 논란이 커지자 공연 주최 측인 현대카드와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이 결국 사과했다.

현대카드는 17일 공식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공연에서 불편함을 느끼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아티스트 측의 사정과 악천후에 따른 돌발 상황 등으로 다수 관객에게 불편함을 끼쳤다"면서 "관객들의 질책을 무겁게 받아들이며 향후 이 같은 상황이 재발하지 않도록 모든 과정을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정태영 부회장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그란데의) 공연 외 행보는 아쉬움이 남는다”라며 “이번 일을 교훈 삼아 다음 공연부터는 더욱 원활한 진행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유감을 표했다.

정 부회장은 "공연 직전에 왔다가 직후에 돌아가는 모습, 언론사 기피 등은 공연마저 기계적으로 보이게 했다"며 "공연을 단순히 두 시간의 무대가 아닌 교감(sharing)이라고 생각한다면 섭섭함을 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란데 측이) 혹시 요즘 한국 정세가 마음에 걸렸다면 오히려 맨체스터에서 보여줬던 용기와 감동을 재현하거나 차라리 솔직하게 말하고 공연을 취소했다면 더 좋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란데는 지난 1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현대카드 주최로 첫 내한 공연을 열었지만 공연 직전 입국, 제한적 소통 등으로 무성의 논란을 낳았다.

그란데는 공연 3시간 전에 입국해 공연이 끝난 뒤 자정쯤 곧바로 한국을 떠났다. 그란데가 한국에 체류한 시간은 7시간에 불과했다. 공연을 주최한 현대카드 측은 "폭우로 기상 상황이 나빠서 도착이 늦어졌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공연계 안팎에서는 "북핵 문제 때문에 그란데가 한국에 머무는 시간을 줄였다"는 말도 나왔다.

특히 그란데는 전 공연지였던 일본에는 공연 며칠 전 입국한 것으로 전해지면서 무성의 논란은 증폭됐다.

공연 전 리허설을 하지 않은 것도 논란을 키웠다. 리허설 관람과 우선 입장 혜택이 포함된 65만원짜리 'VIP 티켓'도 판매됐지만 공연 당일 리허설은 없었고 VIP 티켓 소지자들의 입장도 일반 티켓 소지자들보다 늦어져 오히려 VIP 티켓 소지자들이 불편한 자리에서 공연을 관람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카드는 VIP 티켓 논란과 관련해서는 "국내 공연기획사를 통해 해당 관객분들께 환불 등에 대해 안내를 한 뒤 조속히 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상품 판매업체와 협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