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애 허용 개헌 반대", 부산기독교총연합회-공교육살리기학부모연합 등 성명서

    입력 : 2017.08.16 16:08

    부산기독교총연합회, 부산동성애대책시민연합, 부산공교육살리기학부모연합 등은 16일 ‘올바른 헌법 개정에 대한 우리의 입장’이란 성명서를 내고 “동성애, 동성결혼을 허용하는 개헌안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성명을 통해 “현재 국회 헌법개정특별위원회에서 논의 중인 헌법 개정안엔 현 헌법의 ‘양성평등’ 대신 ‘성 평등’, ‘성적 지향 차별금지’이란 표현과 조항을 넣어두고 있다”며 “이 조항은 헌법이 동성애, 동성결혼을 권리로 인정해주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동성애, 동성결혼의 합법화는 대다수 국민의 상식과 가치에 반하는 것으로 우리 사회의 성윤리, 공중도덕, 사회질서에도 어긋난다”며 “이는 결국 동성애, 동성결혼을 조장해 가족·결혼제도의 기본 가치와 근간을 뒤흔들 게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동성애, 동성결혼이 헌법에 허용된 권리가 될 경우 초·중·고 등 학교에서 동성애 성교육이 의무화하고 청소년 사이에 동성애가 크게 확산될 것”이라며 “또 ‘성적 지향 차별금지’ 조항은 동성애에 대한 건강한 비판을 인권침해의 범죄행위로 낙인찍고 처벌하게 만들게 된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 관계자는 “따라서 이들 조항은 소수의 권리·취향만을 보호, 보장해주기 위해 우리 사회의 근간을 이루고 지탱하는 선량한 다수의 권리·의지를 훼손하고 불법으로 만들어 버리는 것으로 지극히 비민주적, 반인권적인 규정”이라며 “AIDS 감염자가 급증하고 있는 한국적 상황에서 이는 또다른 사회적 재앙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부산=박주영 기자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