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왜곡대책위, 진상규명 특별법 촉구

      입력 : 2017.08.16 14:00 | 수정 : 2017.08.16 15:40

      광주시 제공 5.18민주화운동진실규명과역사왜곡대책위원회가 16일 진상규명과 왜곡행위근절을 위한 특별법의 국회통과를 촉구하고 있다. 가운데가 윤장현 광주시장.
      특별법제·개정과 ‘전두환사죄’요구
      광주광역시=권경안 기자

      5·18민주화운동진실규명과역사왜곡대책위원회는 16일 최근 법원의 전두환회고록 출판·배포금지 가처분인용 등과 관련, 성명을 발표하고 5·18진상규명과 왜곡행위근절을 위한 특별법의 국회통과를 촉구했다.

      대책위는 이날 “최근 전두환 회고록의 출판금지 가처분결정과 지만원과 뉴스타운에 대한 손해배상 판결은 5·18민주화운동을 왜곡·날조하는 세력에 대한 경고와 규제의 근거가 마련된 것으로, 법원의 결정과 심판을 존중하며 적극 환영한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제정안 통과에 협조하고, 5·18민주화운동 등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 통과에도 협조해줄 것을 국회에 촉구한 데 이어, “전두환은 5·18민간인 학살에 대한 책임을 인정하고 역사와 국민앞에 사죄하라”고 요구했다.

      이날 성명 발표장에 윤장현 광주광역시장, 장휘국 광주광역시교육감, 이은방 광주광역시의회의장, 김영훈 5·18민주유공자유족회 부회장, 차명석 5·18기념재단이사장, 노영숙 오월어머니집관장, 안성례 알암인권작은도서관장 등이 참석했다.

      지난 8얼 4일 광주지법은 ‘전두환 회고록에 대한 출판 및 배포금지 가처분’신청과 ‘지만원의 5·18영상고발화보 발행 및 배포금지 가처분’신청을 각각 인용결정했고, 지난 11일에는 지만원과 뉴스타운이 표현의 자유의 한계를 초과해 5·18민주화운동의 성격을 왜곡했다고 판결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