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동의없이 군사행동 못해… 모든 것 걸고 전쟁만은 막겠다"

조선일보
  • 이민석 기자
    입력 2017.08.16 03:12

    文대통령, 광복절 축사서 밝혀 "韓美동맹 기반으로 위기 타개"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광복절 경축사에서 "한반도에서 또다시 전쟁은 안 된다. 정부는 모든 것을 걸고 전쟁만은 막을 것"이라며 "한반도에서의 군사행동은 대한민국만이 결정할 수 있고 누구도 대한민국 동의 없이 군사행동을 결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72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72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오종찬 기자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72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오늘날 한반도의 시대적 소명은 두말할 것 없이 평화다. 한반도 평화 정착을 통한 분단 극복이야말로 광복을 진정으로 완성하는 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당면한 가장 큰 도전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이라며 "정부는 굳건한 한·미 동맹을 기반으로 미국과 긴밀히 협력하면서 안보 위기를 타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문 대통령은 "우리의 안보를 동맹국에만 의존할 수는 없다"며 "한반도에서 또다시 전쟁은 안 된다. 정부는 모든 것을 걸고 전쟁만은 막을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북핵 문제는 반드시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한다. 이 점에서 우리와 미국 정부의 입장이 다르지 않다"고도 했지만, 이날 경축사를 통해 미국 쪽에서 나오는 최근 발언들에 대해 우려를 표명한 것으로 해석됐다.

    문 대통령은 이날 북한에는 "즉각 도발을 중단하고 대화의 장으로 나와야 한다"며 "우리가 돕고 만들어 가겠다. 미국과 주변 국가들도 도울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산가족 상봉과 고향 방문, 성묘에 대한 조속한 호응을 촉구한다"며 "군사적 긴장이 상황을 더 악화시키지 않도록 군사적 대화의 문도 열어놓겠다"고 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2019년은 대한민국 건국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는 해"라며 "내년 8·15는 정부 수립 70주년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1948년 대한민국 정부 수립을 건국 시점으로 보지 않으며 1919년 임시정부 수립을 건국 시점으로 본다는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힌 것이다.


    [인물정보]
    이러다 '문 대통령 패싱' 굳어지는 것 아닌가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文대통령, 또 "1919년 건국"… 광복절에 둘로 갈린 정치권 박수찬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