反사드 단체들 "전자파 측정 결과 인정못해…독립적인 국제 전문가들이 참여해야"

    입력 : 2017.08.13 18:00

    사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가 실시된 지난 12일, 경북 성주군 소성리 마을회관에서 사드 반대 주민들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의 경북 상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 전자파 측정 결과에 대해 사드 배치에 반대하는 단체들과 지역 주민들은 13일 “사드 배치 굳히기용인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현장 확인 결과를 거부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들은 이날 논평을 내고 정부의 전날 측정 결과와 관련, “한미 당국의 영향으로부터 독립적인 국제 민간 전문가들의 참여 아래 측정이 이뤄져야 한다”며 “정부가 사드 레이더의 안전성을 제대로 입증하기 위해서는 레이더의 세부 제원과 수치를 투명하고 정확히 공개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밖에도 이들은 “정부가 일방적으로 계획을 세워 사드 전자파·소음 측정을 강행한 만큼 결과를 믿을 수 없다”, “불법으로 배치한 사드 장비를 합법화하기 위한 꼼수에 불과하다”고 했다.

    한편, 전날 국방부는 성주 기지 내 사드 사격통제 레이더(TPY-2TM)에 대해 소규모 환경영향평가를 실시한 결과, 측정된 전자파의 최대치라도 인체허용 기준치의 0.46%에 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