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3당, 사드 전자파 측정 결과에 "신속히 사드 추가 배치해야…더이상 국론분열 안돼"

    입력 : 2017.08.13 12:03 | 수정 : 2017.08.13 13:34

    지난 12일 경북 성주 사드 기지 내에서 국방부와 환경부 전문가들이 전자파, 소음 등 환경영향평가를 하고 있는 모습. /뉴시스
    야3당은 13일 경북 성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의 전날 레이다 전자파 측정 결과에 대해 “유해성이 없는 것이 밝혀진 만큼 신속히 사드를 배치해야 한다”, “더 이상 국론 분열은 없어야 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바른정당은 유언비어 유포세력을 향해 반성할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

    전날 국방부와 환경부가 성주 기지 내 사드 사격통제 레이더(TPY-2TM)에 대해 환경영향평가를 실시한 결과, 측정된 전자파의 최대치라도 인체허용 기준치의 0.46%에 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날 현안 브리핑을 통해 “정부가 어제(13일) 경북 성주 사드 기지 내 전자파와 소음을 측정한 결과, 전자파는 기준치 이하로 휴대전화 전파보다도 미미한 수준이었고 소음도 영향이 거의 없다고 발표했다”며 “이제 일촉즉발의 안보 위기 상황에서 사드 배치와 같은 최소한의 방어 조치에 대한 논란은 일단락시키고 대승적으로 힘을 모아야 할 시기”라고 밝혔다.

    이어 “정부가 사드 4기 배치를 조속히 완료하고 안보를 위한 모든 대안을 적극적으로 강조할 것을 촉구한다”며 “대한민국의 안보수호를 위한 가장 최선의 길인 ‘전술핵 재배치’를 통한 ‘핵균형’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고 했다.

    손금주 국민의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사드의 전자파 유해성에 대한 우려가 불식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우리 사회에서 더 이상 불필요한 논쟁이나 혼란이 지속되어서는 안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손 대변인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둘러싸고 미국 트럼프 정부와 북한의 대응이 위험 수위를 넘나들고, 국민 불안이 가중되고 있다”며 “사드배치는 신속하게 이뤄져야 한다. 더 이상 미룰 일이 아니다”고 했다.

    이종철 바른정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선량한 주민과 국민들의 가슴에 대못을 박고 공포를 조장한 일부 언론과 시민단체, 정치권의 사이비 괴담주의자들은 진정 반성해야 한다”며 “그 누구도 반성하고 책임지는 사람 한 명 보지 못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 시점 온 나라를 들었다 놨던 사드 괴담, 전자파 괴담에 대해 돌아봐야 한다”며 “정말 양심이 있다면 일말의 책임감이나마 느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