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뉴질랜드 잡았다...일본과 8강 다툼

  • OSEN

    입력 : 2017.08.13 10:21


    [OSEN=서정환 기자] 한국이 접전 끝에 뉴질랜드를 격파했다.

    허재 감독이 이끄는 남자농구대표팀은 13일 새벽(이하 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서 벌어진 ‘2017 FIBA 아시아컵’ C조 예선 마지막 3차전서 뉴질랜드를 76-75로 이겼다. 한국은 레바논, 뉴질랜드와 2승 1패로 동률이 됐지만, 골득실에 뒤져 C조 3위가 됐다. 한국은 오는 15일 D조 2위 일본과 8강 진출을 놓고 다툰다. 

    한국은 뉴질랜드를 9점 이상 대파해야 C조 1위로 8강에 직행할 수 있었다. 한국으로서는 8강 결정전을 피하고 4강까지 쉽게 가려면 대승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한국은 김선형, 이정현, 임동섭, 오세근, 김종규가 선발로 나왔다. 높이에서 밀린 한국은 좀처럼 기회를 잡기 어려웠다. 한국은 많은 움직임으로 만회해야 했다. 이정현의 픽앤롤에 이은 김종규의 골밑슛이 성공됐다. 최준용의 비하인드 패스에 이은 김종규의 덩크슛이 터졌다. 오세근의 훅슛과 점프슛으로 한국이 8-7로 어렵게 리드를 잡았다.

    뉴질랜드는 김선형의 레이업슛을 림 위에서 쳐냈다. 198cm 가드 테 랑기는 호쾌한 덩크슛을 꽂았다. 한국은 김종규가 바스켓카운트를 얻어내며 반격했다. 교체로 들어간 이종현도 적극적으로 몸싸움하며 득점했다. 한국이 19-17로 1쿼터를 리드했다.

    2쿼터 오세근의 골밑슛과 전준범의 3점슛이 잇따라 터졌다. 한국이 26-17로 앞섰다. 작전 시간을 요청한 뉴질랜드 감독이 선수들에게 욕설을 할 정도로 한국이 경기를 잘 풀었다. 한국은 2쿼터 종료 6분전 31-17까지 달아났다. 뉴질랜드는 2쿼터 시작 후 5분간 단 2점에 묶였다.

    뉴질랜드는 전면강압수비를 펼치며 추격에 나섰다. 한국은 쓸데없는 파울을 범해 자유투를 내줬다. 한국이 41-30으로 전반전을 앞섰다.

    후반전 뉴질랜드가 연속 7득점을 올리며 강하게 반격했다. 순식간에 41-37로 점수 차가 줄었다. 최준용의 블록슛과 김선형의 레이업슛으로 일단 분위기를 돌렸다. 이정현은 자유투를 놓치며 아쉬운 모습을 보였다. 임동섭은 종료와 동시에 노마크 레이업슛도 놓쳤다. 한국이 53-57로 3쿼터까지 뒤졌다.

    4쿼터 시작과 함께 전준범의 3점슛과 김선형의 속공이 터졌다. 한국이 58-59로 맹추격했다. 한국은 대량실책이 쏟아졌다. 수비에서도 집중력이 크게 떨어졌다. 이승현의 5득점으로 한국은 종료 3분여를 남기고 68-68 동점을 이뤘다. 

    한국은 막판 이종현이 분전하며 계속 추격했다. 하지만 종료 1분 36초전 전준범이 넘어지면서 실책을 범한 것이 컸다. 뉴질랜드는 자유투 2구를 다 넣어 3점을 앞섰다. 김선형이 종료 57.4초를 남기고 파울을 얻었다. 뉴질랜드는 팀파울도 차지 않았다. 이종현은 종료 47.5초전 결정적 바스켓카운트를 얻었다. 추가 자유투 성공으로 75-75 동점이 됐다. 

    수비에 성공한 한국은 전준범이 레이업슛을 쐈으며 파리채 블록슛을 당했다. 마지막 공격에 나선 한국에게 뉴질랜드가 파울했다. 종료 23.2초전 허웅이 자유투 2구 중 1구를 놓쳤다. 한국의 76-75리드. 뉴질랜드 마지막 공격이 불발돼 한국이 이겼다. 

    이종현은 16점으로 최다득점을 올렸다. 오세근도 13점, 7리바운드, 2블록슛을 지원했다. 김종규는 10점, 3리바운드로 활약했다. 한국은 리바운드서 32-31로 오히려 우세를 점했다. 빅맨들의 활약이 돋보였다. 한국의 3점슛이 23.8%로 부진했지만, 전준범은 3점슛 3개를 넣어 외곽에서 숨통을 트이게 했다. / jasonseo34@osen.co.kr

    [사진] 대한민국농구협회 제공.


    • Copyrights ⓒ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