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스케' 자우림, 단독 콘서트 방불케한 20주년 무대[종합]

  • OSEN

    입력 : 2017.08.13 00:40


    [OSEN=이지영 기자] 자우림이 20주년 콘서트를 앞두고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출연했다.

    12일 방송된 KBS '유희열의 스케치북'은 유스케 페스티벌이라는 주제로 록밴드들이 출연했다. 제일 먼저 무대를 연 밴드는 올해 20주년을 맞은 자우림.

    자우림은 '헤이 헤이 헤이'로 흥겹게 무대를 시작했다. 자우림이 완전체로 '스케치북'을 찾은 건 오랜만이다. 관객들은 열띤 호응으로 무대를 즐겼다.

    이날 자우림은 20주년 비결을 "멤버들이 연애를 하지 않아서 그런 것 같다"고 밝히며 웃었다. 유희열은 "대체불가 밴드다. 우리나라에 이런 밴드가 또 나올까 싶다"고 극찬했다.

    자우림은 음악 방송에서 유일하게 1위한 '헤이 헤이 헤이'부터 '일탈' '매직카펫 라이드' '하하하쏭'을 메들리로 불러주며 관객들에게 큰 박수를 받았다.

    자우림은 '새'로 무대를 마치려 했지만, 관객들은 앙코르를 외쳤고, '25/21'를 앙코르로 불렀다.

    / bonbon@osen.co.kr

    [사진] '유희열 스케치북' 캡처


    • Copyrights ⓒ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