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유재석, 틸다스윈튼 깜짝 변신…'놀라운 싱크로율'

    입력 : 2017.08.12 18:44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무한도전' 유재석이 '설국열차' 속 틸다 스윈튼의 연기에 도전했다.
    12일 MBC '무한도전'에서는 미국 드라마에 도전하기 위해 셀프 테이프를 제작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방송됐다.
    박명수는 '테이큰'의 리암 니슨, 하하는 '올드보이'의 최민식과 '덩케르크'의 전투기 조종사 역에 도전했다.
    유재석은 '설국열차'의 틸다 스윈튼을 골랐다. 연기력은 달랐지만, 비주얼만큼은 놀라운 싱크로율을 보였다. 유재석은 '겟아웃' 속 여성 캐릭터와도 놀랍도록 닮은 모습을 보여 '얼글이 예능'이라는 제작진들의 찬사를 이끌어냈다.
    lunarfly@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