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백악관 "트럼프-시진핑, 北 도발·긴장고조 중단해야 한다는 데 동의"

    입력 : 2017.08.12 16:08

    /조선DB
    북한의 잇단 핵·미사일 위협과 도발로 한반도 위기가 최고조에 달하고 있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전화통화를 하고 "북한이 도발적이고 긴장을 고조하는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는 데 동의했다"고 미국 백악관이 12일(현지시각) 밝혔다.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이 12일 전화통화를 통해 북 도발 문제에 대해 논의하고 이 같이 동의했다고 발표했다.

    이어 "양국 정상은 한반도의 비핵화를 위한 공동의 노력 등을 거듭 밝혔다"며 "양국 정상 간 관계는 매우 가까우며, 이는 북한 문제의 평화적 해결로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양국 정상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 결의안 채택을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달성하기 위한 중요하고 필요한 조치"라고 평가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에디 바자 칼보 괌 주지사와도 전화통화를 하고, "미군은 미국의 다른 지역들과 함께 괌 주민의 안전과 안보를 보장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중국 관영 CCTV는 양국 정상의 전화통화 소식을 전하면서 시 주석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중국과 미국은 한반도 비핵화 실현과 한반도 평화 안정을 실현하는 데 공동이익이 있다"며 "자제를 유지하고 한반도 정세 긴장을 고조시키는 언행을 피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CCTV에 따르면 시 주석은 "한반도 핵 문제 해결은 결국 대화·담판이라는 정확한 해결의 큰 방향을 유지해야 한다는 것이다"라며 "중국은 상호 존중 아래 미국 측과 소통을 유지하고 한반도 핵 문제의 적절한 처리를 함께 추진하길 원한다"고 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 측이 한반도 핵 문제에서 발휘한 역할을 충분히 이해한다"며 "미국 측은 중국 측과 함께 공동 관심의 중대한 국제·지역 문제에 대해 계속해서 긴밀한 소통을 유지하길 바란다"는 뜻을 밝혔다.

    시 주석은 이어 "중국 측은 트럼프 대통령의 연내 국빈 방문을 중시하고 있다"고 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중요한 국제 문제에 대해 소통과 조율을 시 주석과 함께 유지하는 것을 매우 중시하며 양국 관계가 더욱 잘 발전할 수 있을 것으로 믿고 중국 방문을 매우 기대하고 있다"고 응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