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미경 "김건모母가 5년 동안 돈 관리, 하와이에 집 샀다"

    입력 : 2017.08.12 10:36

    가수 박미경이 김건모 어머니 덕분에 하와이에 집을 샀다고 전했다.
    박미경은 지난 10일 방송된 tbsFM '지상렬의 브라보, 브라보'에 출연했다.
    이날 박미경과 함께 출연한 개그맨 김경욱은 "박미경 씨가 김건모 씨 어머님과 (어느 방송에) 출연하신 걸 봤다. 어머님이 정색하시는 스타일이신데, (박미경 씨 보고는) 많이 웃으시더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박미경은 "김건모 씨가 같은 학교 후배다. 신입생 환영회 때 김건모 씨가 (나에게) 90도로 인사를 하더라. 지인이 박미경에게 음악을 많이 배우라고 했다더라. 그때부터 인연이 됐다"고 김건모와의 인연을 공개했다. 이어 "(김건모 씨) 어머니가 (아들에 대해) 궁금한 게 많으시다. 김건모가 누구를 만나고, 학교 출석을 했는지 학과에 매일 전화해서 물어보신다. 그러다가 (어머니와) 알게 됐다. 김건모 씨 용돈이 하루 1500원이던 시절이다. 나의 경우 강변가요제를 나왔던 뒤라서 대학생 치고 돈이 많았다. 그래서 항상 김건모를 챙겨주고 거의 먹이다시피 했다"고 설명했다.
    또 박미경은 "그 집에 딸이 없고, 아들만 셋이다. 그 시절부터 그 집의 수양딸이 됐다. 제가 무명 생활을 하다가 '이유 같지 않은 이유'와 '이브의 경고'로 많은 사랑을 받을 때 (김건모 씨) 어머니가 '너는 돈 있으면 애들 퍼줘서 안 된다. 돈 모아줄게'라고 하시면서 5년 동안 관리를 해주셨다. 옆에서 김건모 씨의 재산을 관리해주시는 걸 봤다. 그래서 믿고 (맡겼고), 어머니께서 모아준 돈으로 하와이에 집도 샀다. 제가 관리했으면 지금 땡전 한 푼도 없었을 것"이라며 김건모의 어머니를 향한 고마움을 표현했다.
    이 밖에도 박미경은 지금의 남편과 결혼하게 된 과정을 밝혀 이목을 끌었다. 박미경은 남편과의 첫 만남을 회상하며 "하와이 나이트클럽에서 아르바이트를 했다. 무대에서 노래를 하는데, 어떤 외국인이 한 달 내내 꽃다발을 줬다. 마지막 날 내가 '다음날 한국에 가야 된다'고 했더니, 데이트를 하자고 하더라. 그래서 같이 수영하러 바다에 갔다. 근데 그때 내가 제모를 안 한 거다. 그런데 (남편은) 제모를 안 한 내 모습을 보고 '털털하다. 저런 여자가 어딨냐. 천연기념물도 아니고'라면서 더 반했다고 하더라"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스포츠조선닷컴>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