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쎈 리뷰] '삼시' 이서진, 한지민 고정픽 욕심낸 '지민이 껌딱지'

  • OSEN

    입력 : 2017.08.11 23:28


    [OSEN=김나희 기자] '삼시세끼' 이서진이 한지민에게 고정 출연을 제안해 시선을 모았다. 특히 두 사람은 선후배 사이를 깎듯이 지키면서도 묘한 설렘을 자아내 시청자들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지난 11일 방송된 tvN 예능 '삼시세끼 바다목장편'(이하 삼시세끼)에서는 여름 득량도에서 생활하는 득량도 삼총사(이서진, 에릭, 윤균상)와 한지민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한지민은 가장 먼저 일어나 설거지를 했다. 이어 윤균상 에릭과 함께 바다목장으로 향한 뒤 염소들을 위해 청소를 하거나 밥을 주는 등의 부지런한 면모로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후 이들은 점심 식사를 했고 특히 한지민은 산책을 나가기 전, 이서진에게 "선배님"이라 부르며 설거지를 시켜 웃음을 안겼다. 이서진은 한지민이 돌아올 때쯤 진짜로 설거지를 하고 있었고 말이다.

    이어 두 사람은 '복불복 물폭탄 모자'로 휴식 시간을 즐겼고 잭슨이유 배달에도 나섰다. 또 에릭, 윤균상이 합류해 네 사람이 함께 서지니호를 타거나 물놀이를 즐기는 시간을 가졌다.

    어느덧 저녁 식사 시간이 됐고 네 사람은 문어로 해신탕을 만들어 먹기로 했다. 메인 셰프는 다름 아닌 한지민. 상당한 고군분투 끝에 요리를 내놓은 그는 득량도 삼총사의 극찬을 받았다.

    이날 어떤 일을 해도 쉽게 적응하고 여름 득량도의 장점을 제대로 즐길 줄 아는 모습으로 '삼시세끼'의 비타민 역할을 해준 한지민. 득량도 삼총사 또한 한지민과의 시간을 편안하게 느끼는 듯했다.

    무엇보다 이서진은 요리를 만들 던 중 "거의 다 적응했는데? 고정으로 들어와. 넌 호스트로 있고 여자 게스트는 또 부르면 되지"라며 한지민에게 고정 러브콜을 보내 설렘을 안긴 상황.

    이에 아름다운 미모는 물론 따뜻한 마음씨까지 지닌 한지민을 진짜 고정 호스트로 볼 수 있길 기대해 본다. / nahee@osen.co.kr

    [사진] '삼시세끼' 방송화면 캡처


    • Copyrights ⓒ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