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세월호 분향소 관리하던 직원 숨져… "학생들에게 미안"

    입력 : 2017.08.12 06:12 | 수정 : 2017.08.12 10:24

    /연합뉴스
    세월호 합동분향소를 관리하던 직원이 유서를 남기고 목숨을 끊었다.

    안산단원경찰서에 따르면 11일 오후 9시 20분쯤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화랑유원지 세월호 정부 합동분향소에서 A(51)씨가 목을 맨 채 발견됐다.

    A씨는 안산시로부터 분향소 운영 및 관리를 위탁받은 업체의 임시직원으로 지난달부터 근무해왔다.

    A씨의 동료들은 A씨가 퇴근 시간이 됐지만 보이지 않자 찾아나섰다가 제단 뒤편에서 목을 맨 채 숨진 A씨를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 상의 주머니에선 자필로 쓴 유서가 발견됐다. 유서에는 "학생들을 끝까지 지켜주지 못해 죄송하다. 미치도록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적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타살 혐의점 등이 발견되지 않아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