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국민 64% "아베 3연임 반대"

    입력 : 2017.08.12 03:29

    23% "총리 당장 그만둬야"

    일본 국민 10명 중 6명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총리직 3연임(連任)을 원하지 않는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일본 요미우리신문과 와세다대 현대정치경제연구소가 지난달 3일부터 이달 7일까지 만 18세 이상 성인 196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응답자의 64%가 아베 총리의 3연임에 대해 부정적 의견을 보였다고 이 신문이 11일 보도했다. "아베 총리가 언제까지 총리직을 맡길 바라는가"라는 질문에 "현 임기가 끝나는 2018년 9월까지"라고 답한 비율이 41%, "지금 당장 그만두었으면 좋겠다"고 답한 비율이 23%였다.

    '3연임 지지'에 해당하는 "차기 당 총재 임기가 끝나는 2021년 9월까지"와 "가능한 한 길게 총리직을 맡았으면 좋겠다"는 응답은 각각 16%, 14%였다.

    전날 일본 지지통신의 여론조사 결과도 비슷했다. 이 통신이 지난 3~6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는 응답자 51.3%가 "아베 총리가 내년 9월 총선에서 3연임 하는 것에 반대한다"고 답했다. 찬성한다는 비율은 32.4%였다.

    또 "차기 총리에 어울리는 인물은 누구인가"라는 질문에서도 아베 총리(14.4%)는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자민당 간사장(18.0%)에게 1위를 내줬다. 지난해 11월 지지통신의 같은 조사에서는 아베(22.4%) 총리가 1위, 이시바(9.8%) 전 간사장이 3위였다.

    앞서 자민당은 '아베 1강(强)' 체제가 공고했던 지난 3월 당 총재 임기를 정한 당규를 '3년 임기 2회 연임'에서 '3회 연임'으로 개정해 아베 총리의 장기 집권 가능성을 열어줬다. 하지만 이후 '사학 스캔들'과 측근들의 설화(舌禍) 등으로 아베 총리의 인기가 떨어지며 분위기가 급반전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