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매체 "北이 괌에 쏴 미국이 보복하면… 중국은 중립 지킬 것"

    입력 : 2017.08.12 03:06 | 수정 : 2017.08.12 07:08

    [한반도 긴장 고조]
    "北이 미사일 발사하기도 전에 미국이 위치 포착해 파괴할 것"

    중국 관영 환구시보가 11일 북한의 괌 미사일 도발 위협에 대해 "북한이 주도적으로 미국의 영토를 위협하는 미사일을 발사해 보복을 초래한다면 중국은 중립을 지킬 것"이라고 밝혔다.

    환구시보는 이날 '한반도의 극단적 게임이 전쟁을 초래할 수도 있다'는 제목의 사설에서 미국과 북한을 싸잡아 비판하면서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환구시보는 미국에 대해서도 "군사적 타격으로 북한 정권 전복을 시도하고 한반도의 정치 판도를 바꾸려 한다면 중국은 결연히 이를 막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북한에 대한 비판 강도가 훨씬 높았다.

    이 매체는 전문가 인터뷰로도 북한에 경고했다. 군사 전문가인 쑹중핑은 환구시보 인터뷰에서 "북한의 화성미사일이 괌에 도달할 능력이 있지만 전쟁이 발발하면 미국과 동맹국들은 미사일이 발사되기도 전에 이 미사일을 파괴할 것"이라고 했다. 북한의 화성-12형 미사일은 액체연료 주입과 발사 위치 진입 등에 상당한 준비가 필요해 그 사이 미국 첩보위성이 위치를 포착하고 타격할 수 있다는 것이다. 정지융 푸단대 교수도 "전쟁이 발발하면 북한은 심각한 파괴에 직면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의 이 같은 대북 경고는 북·미 간 긴장이 고조되면서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을 주장해온 중국의 입지가 좁아지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0일(현지 시각) "북·미 간 긴장감이 고조됨에 따라 대화로 협상을 풀어가길 원하는 중국이 취할 수 있는 옵션이 별로 없다"고 보도했다. 중국 인민대 청샤오허(成曉河) 교수는 WSJ에 "중국의 목표는 미국과 북한의 긴장이 고조돼 공개적인 충돌로 가는 것을 막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런 중국의 바람과는 달리 현재로선 중국이 취할 수 있는 선택지 자체가 거의 없다는 것이다. 환구시보가 미국과 북한을 공개적으로 비판하는 것도 이런 갑갑한 상황에 대한 반발로 보인다.

    WSJ는 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에 대해 '화염과 분노'라는 표현을 쓴 것은 중국에 더 강한 대북 압박을 요구하는 신호이기도 하다"고 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