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한지민, 이 정도면 거의 고정인데요(ft. 해신탕) [종합]

  • OSEN

    입력 : 2017.08.11 23:28


    '삼시세끼' 득량도 삼총사와 한지민이 여름 득량도의 생활을 마음껏 즐겼다.

    11일 방송된 tvN 예능 '삼시세끼 바다목장편'(이하 삼시세끼)에서는 여름 득량도에서 생활하는 득량도 삼총사(이서진, 에릭, 윤균상)과 한지민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가장 먼저 일어난 한지민은 자발적으로 설거지를 해 시선을 모았다. 이어 윤균상과 에릭이 일어났고 이들은 잠을 자고 있는 이서진을 놔두고 바다목장으로 향했다.

    특히 세 사람은 에리카를 타고 가는 과정에서 옆 마을 쪽으로 드라이브를 하는 여유도 누렸다. 이후 목장에 도착한 이들은 염소들에게 아침밥을 줬고 다시 집으로 돌아왔다.

    에릭의 요리와 한지민의 반찬으로 점심 식사를 마친 네 사람. 이후 휴식 시간이 이어졌고 한지민은 산책을 나서기 타기 전, 이서진에 "선배님"이라 부르며 설거지를 부탁했다.

    한지만은 전기 자전거를 타며 여름 득량도의 경치를 즐긴 후 설거지를 하고 있는 이서진의 모습을 보고 기뻐했다. 이서진이 투덜대면서도 한지민의 말을 잘 듣고 있었기 때문.

    이어 두 사람은 '복불복 물폭탄 모자'로 휴식 시간을 즐겼고 잭슨이유 배달에도 나섰다. 또 에릭, 윤균상과 합류해 서지니호로 바다를 구경하거나 시원한 물놀이를 즐겼다.

    어느덧 저녁 식사 시간이 됐고 네 사람은 운 좋게 잡힌 문어로 요리를 시작했다. 한지민이 메인 셰프로 나선 가운데 이들은 문어, 게, 닭을 활용한 해신탕을 만들어 시청자들을 군침 돌게 만들었다.

    식사를 하던 중 윤균상은 한지민의 존재가 편안함을 만들었다고 말했고, 한지민 또한 득량도 삼총사와 자연스럽게 녹아든 모습으로 마치 고정 호스트 같은 분위기를 풍겼다. / nahee@osen.co.kr

    [사진] '삼시세끼' 방송화면 캡처


    • Copyrights ⓒ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