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②] 이세영 "키스신? 편안한 윤시윤 VS 부드러운 김민재"

  • OSEN

    입력 : 2017.08.11 12:00


    [OSEN=정소영 기자] 이세영이 '최고의 한방' 속 윤시윤과 김민재의 키스신을 비교했다.

    11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프레인TPC 사옥에서 진행된 KBS 2TV '최고의 한방' 종영 관련 라운드 인터뷰를 통해 윤시윤, 김민재와의 키스신 후기를 전했다. 

    이세영은 '최고의 한방'에서 지훈(김민재 분)의 죽마고우이자 3년차 공시생 최우승 역을 맡아 출연했다. 특히 극중 톱스타 유현재 역을 맡은 윤시윤과 달달한 로맨스로 많은 화제를 모았던 바. 

    특히 이세영은 윤시윤과 김민재 모두와 키스신을 찍기도 했는데, 이에 대해 그는 "촬영장인 옥탑방이 천장도 막혀있는 공간이라 땀을 막 할리고 하니까 차태현 감독님이 '육수'라고 하셨다. 예뻐야하는데 힘들다 보니까 너무 인간적인 모습이 나왔다"며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이어 그는 "하루종일 있으면 땀냄새도 나고 화장 다 떠있는데, 키스신을 찍어야 하니까 수치스러웠다"며 특유의 털털한 면모를 뽐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이세영은 윤시윤과의 키스신에 대해서는 "이번 드라마에 스킨십이 많은데 시윤 오빠랑 너무 가족 같았다. 첫 촬영부터 키스신이었다. 그래서 더 편안하게 촬영했다"라며 "차태현 감독님은 모니터하면서 자기도 모르게 BGM까지 까셨다. 현장이 너무 재밌고 웃음이 많아서 진지한 신 할 때는 NG가 많았다"고 밝혔다.

    반면 김민재와의 키스신은 좀 더 과감하라는 차태현의 요구가 있었다는 것. 그는 "저도 그냥 민재한테 '하고 싶은대로 다 해'라고 했다 워낙 친하니까"라며 "근데 이 아이가 저의 머리 눌림이라거나 얼굴 눌림 모든 걸 생각하고 살포시 하니까 촬영을 좀 더 따야 하는데 금방 떼더라. '정말 부드러운 느낌'이랄까"라고 말했다.  

    / jsy901104@osen.co.kr

    [사진] 프레인TPC 제공
     


    • Copyrights ⓒ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