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전두환 회고록' 인세도 추징한다…법원에 채권압류 신청

    입력 : 2017.08.11 11:27

    전두환 회고록. /조선DB

    검찰이 전두환 전 대통령의 미납 추징금을 회수하기 위해 법원에 회고록 인세 압류를 신청했다.

    11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외사부(부장 강지식)는 전 전 대통령이 회고록을 발간해 출판사로부터 받게 될 인세를 압류해 달라며 10일 법원에 압류 및 추심명령 신청을 접수했다.

    법원이 검찰의 신청을 받아들이면 전 전 대통령이 받게 될 인세는 추징금으로 국고에 환수된다.

    전 전 대통령은 1997년 내란·반란수괴·뇌물죄로 대법원에서 무기징역과 추징금 2205억원의 확정 판결을 받았다. 정부가 지금까지 환수한 추징금은 1151억5000만원으로 전체 추징금의 52% 수준이다.

    전 전 대통령은 올해 4월 ‘전두환 회고록’을 출간했다. 회고록을 통해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폭동’으로 규정하고, 자신을 ‘광주사태 치유 위한 씻김굿의 제물’이라고 주장해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5·18 기념재단 등은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왜곡한 회고록의 출판·배포를 금지해달라며 가처분 신청을 냈고, 법원은 지난 4일 이를 받아들였다. 이에 따라 ‘전두환 회고록’은 유통이 중단된 상태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