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마르의 고백 "PSG전 6대1 승리 후 바르사와 이별 결심"

    입력 : 2017.08.11 10:45

    ⓒAFPBBNews = News1
    네이마르가 바르셀로나를 떠나겠다고 결심한 것은 아이러니컬하게도 지난 3월 파리생제르맹전이었다.
    네이마르의 파리생제르맹 이적 후폭풍이 여전히 거세다. 파리생제르맹은 단숨에 세계에서 가장 주목 받는 구단으로 떠올랐고, 바르셀로나는 후임자를 찾느라 바쁘다. 이 모든 변화의 중심은 네이마르다.
    사실 네이마르는 바르셀로나의 현재이자 미래였다. MSN 트리오의 한축으로 활약했고, 나아가 리오넬 메시의 후계자로 지목을 받았다. 그런 네이마르가 바르셀로나를 떠났기에 이를 두고 많은 이야기가 오갔다. 이 질문의 답에 대한 힌트가 될 수 있는 보도가 나왔다. 프랑스 언론 RMC는 11일(한국시각) 네이마르 사정에 밝은 브라질 기자 마르셀루 브레친과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브레친은 지난 3월 파리생제르맹과의 유럽챔피언스리그 경기를 언급했다. 당시 바르셀로나는 6대1로 승리하며 대 역전극에 성공했다. 네이마르는 이날 맹활약을 펼쳤다. 브레친은 "네이마르는 이날 승부를 결정짓는 골까지 터뜨렸다. 하지만 정작 다음날 메시와 서포터스가 있는 사진이 헤드라인을 장식하더라. 네이마르는 메시와 잘 지냈지만 '결코 넘버1이 될 수 없겠구나'라는 생각을 하게된 순간이었다"고 했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